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FC불나방 서동주, 결승전서 선제골 터뜨려

방송인 서동주가 ‘골 때리는 그녀들’ 결승전 첫 골을 터뜨렸다.

이날 15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불나방과 FC국대패밀리의 경기가 그려졌다.

결승전인만큼 각축전이 이어졌고 특히 박선영과 한채아은 격한 몸싸움으로 관중을 감탄케했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지는 와중 조하나의 땅볼 슈팅이 골문을 두드렸고, 이를 놓치지 않은 서동주가 선제골을 넣는 데에 성공했다.

FC불나방의 젊은 피 서동주의 첫 골로 분위기는 굳어지기 시작했다. 경기를 관전하던 김민경은 “(조하나) 언니가 찬 공은 빌빌 거린다”면서도 “빈 곳에 기가 막히게 들어간다”고 감탄했다.

허선철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