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전미라, '골 때리는 그녀들'서 부상 투혼..."에이스 부활"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FC불나방과의 경기에서 출전을 결정했다.

이날 15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불나방과 FC국대패밀리의 경기가 그려졌다.

부상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한 전미라는 벤치에서 경기를 관전했다. 경기 초반, 에이스 전미라의 부재 탓인지 FC국대패밀리는 FC불나방의 페이스에 말려들어 우왕좌왕 했다.

서동주의 첫 골로 점차 승기가 기울어지기 시작하자 FC국대패밀리에 위기감이 감돌았다. 에이스 전미라가 부상으로 참가를 하지 못한 때문이라며 관객들은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MC진은 “전미라가 못내 아쉽다”고 안타까워 했다.

경기를 관전하고 있던 전미라는 부상에도 불구, 그라운드로 들어갔다. 전미라 투입 직후부터 점차 분위기는 반전되기 시작했다. 전반 막바지로 갈수록 탄력을 받기 시작해 FC국대패밀리의 유효 슈팅이 늘어나기 시작해 경기의 향방은 가늠할 수 없게 됐다.

허선철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