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이호' 양은지, 기분 좋은 반전? 슈퍼 세이브 2회에 관중 '환호'

FC국대패밀리 문지기 양은지가 슈퍼 세이브로 관중들을 깜짝 놀래켰다.

이날 15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불나방과 FC국대패밀리의 결승전이 그려졌다.

결승전에서 에이스 전미라의 부상으로 인해 FC국대패밀리는 초반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FC국대패밀리는 강적 FC불나방의 에이스 신효범, 박선영의 페이스에 휘말렸다. 필드를 투 탑의 활약으로 FC국대패밀리는 전반부 내내 우왕좌왕 했다.

서동주의 첫 골로 점차 승기가 기울어지기 시작하자 FC국대패밀리에 위기감이 감돌았다. 유효슈팅이 FC국대패밀리의 골문을 위협하는 와중. 골키퍼 양은지는 드로잉에 난조를 보여 질책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경기가 진행되면 될수록 감을 잡은 양은지는 위협적인 슈팅을 2회나 막아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여기에 에이스 전미라가 다시 투입되어 경기의 흐름은 FC국대패밀리에 유리하게끔 흘러가기 시작했다.

허선철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