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태양♥민효린, 패션스타일이 부러운 스타 부부 1위

남녀가 서로를 볼 때 패션스타일이 미치는 영향을 얼마나 될까?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3월 2일부터 9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339명(남 165명, 여 174명)을 대상으로 ‘패션스타일과 연애와의 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사진=플럼액터스 제공)

설문 결과 미혼남녀 과반수 이상(55.8%)이 이성을 볼 때 패션스타일에 매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스타일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8.3%에 그쳤다.

전체 응답자의 70.5%(남 66.1%, 여74.7%)는 패션스타일이 좋은 이성과의 연애를 기대한 적 있다고 답변했다.

이유로는 남녀 모두 ‘패션스타일이 좋으면 다른 면에서도 센스가 좋을 것 같아서’가 39.5%로 가장 많았다. ‘함께 다닐 때 멋진 커플이라고 느껴져서’는 24.5%, ‘패션스타일이 비슷하면 호감을 느껴서’는 13.0%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패션스타일이 좋은 사람과 연애가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패션스타일은 연애할 때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35.4%), ‘스타일이 좋으면 성격이 예민할 것 같다’(27.1%), ‘이성에게 인기가 많을 것 같아서’(9.7%), ‘결혼까지 생각한다면 부담스럽다’(9.7%)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스타일이 좋으면 성격이 예민할 것 같다’(38.2%)고 가장 많이 생각했다. 여성은 ‘패션스타일은 연애할 때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37.4%)는 의견을 연애가 부담스러운 제일 큰 이유로 들었다.

한편, 최근 결혼한 ‘태양·민효린’(37.8%)이 패션스타일이 가장 부러운 부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승우·김남주’(23.9%), ‘이상순·이효리’(19.8%), ‘봉태규·하시시박’ (11.8%)이 패셔니스타 부부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