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오달수 “성폭행범 아냐” vs 엄지영 “계속 변명” 진실공방

‘미투 운동’으로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배우 오달수와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배우 엄지영이 다시금 팽팽히 맞서고 있다.

 

사진= 싱글리스트 DB, JTBC '뉴스룸' 캡처

오달수는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힌 뒤 한달 만인 최근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강간범, 성폭행범이 아니다”고 부인하며 피해자 A씨와는 소위 ‘썸을 타는 관계’였고, 엄지영씨와 모텔에서 벌어진 일이 ‘성추행’인지에 따져 묻고 싶은 마음도 든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20대 치기 어린 시절 저와의 관계 속에서 상처를 받은 여성분이 있다면 그 자체만으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고, 어린 시절의 저를 꾸짖고 싶다. 하지만 제가 그 두 분의 말씀으로 인해 강간범으로 평생을 살아야 한다면, 그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자신의 입장을 분명해 했다.

또한 “(성추행 당시)소리를 질렀는데 오달수가 눈 깜짝도 안하고, 차분한 표정을 지었다는 부분이 있는데 여성의 입장에서 당시 관계가 좋지 않은 기억으로 남아 제 얼굴이 추악하게 기억에 남았을 수 있겠지만 그 내용을 보고 들은 대중은 여성을 제압하는 제 모습을 그리게 될 거다. 문자 그대로 사실이라면, 저는 사이코패스나 연쇄살인마에 해당한다.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특히 ‘뉴스룸’ 인터뷰에 응한 엄지영의 주장에 대해 “저는 2001년 이혼한 상황이었고 2003년 당시 저는 35세 엄씨도 약 30세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사실 엄지영씨가 방송에 출연하신 날, 저는 그의 말을 듣고 이미 성숙한 두 남녀 간에 모텔에서 벌어진 일들이 제가 아는 단어 성추행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서 스스로에게 묻는 시간을 가졌다”며 “머릿속에는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 따져 묻고 싶은 부분도 있었고, 반박하고 픈 마음도 들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분이 방송에 출연하여 자신의 심정을 고백하는 모습을 떠올렸고 지난 기억에 대한 깊은 사죄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을 아꼈다.

오달수가 심경을 고백한 날, 엄지영도 한 매체를 통해 “오달수씨가 언론과 인터뷰에서 '답답하다'고 한 말을 봤는데 제가 더 답답하다. 제가 오달수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것은 변함이 없다.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바랐지만 여전히 오달수는 진심으로 사과한 것은 아니다. 계속 변명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