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故 장자연 사건 재조사 확정…'미투'가 일궈낸 성과

故 장자연 사건이 9년 만에 재조사된다.

 

MBN 방송화면 캡쳐

2일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날 오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10차 회의를 열고 일명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건을 2차 사전조사 사건으로 선정해 대검찰청 산하 진상조사단에 사전조사를 권고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위원회는 9차 회의에서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검찰에 권고하기로 잠정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KBS 정연주 사건(2008년), 용산참사 사건(2009년) 등 수건을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권고할 2차 사전조사 대상으로 잠정 합의했다.

고 장자연은 지난 2009년 3월 3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배우다. 그는 사망 전 소속사 대표가 언론사 사주와 방송사 PD, 경제계 인사 등에게 성접대를 강요했다는 기록을 남기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성상납 명단인 이른바 ‘장자연 문건’에 오른 10여 명의 유력 인사들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 모두 무혐의 처분되면서 ‘봐주기 수사’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최근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면서 고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재수사를 요구하는 대중이 힘을 모아, 청와대 국민청원에 23만 명이 참여하면서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26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2차 재조사 대상 사건으로 장자연 사건을 집중 논의하는 계기가 됐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