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에어부산, 승객 조롱 논란에 사과문 게재…해당 승무원 조치는?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이 승객 조롱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4일 에어부산의 한 승무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제주발 여객기에 탑승한 손님들을 희화화하는 듯한 글을 올려 비난을 샀다.

해당 게시물에는 비슷한 헤어스타일을 한 단체 손님들이 기내에 착석한 뒷모습이 올라왔다. 더불어 “All same 빠마(feat. Omegi떡 400boxes)”라는 설명과 헤어스타일을 브로컬리에 비유했다.
 

승객의 사진을 몰래 촬영한 데다, 헤어스타일을 브로컬리에 비유하는 문구를 두고 네티즌들은 승객을 조롱하는 게 아니냐며 공분했다.

논란이 가시지 않자 에어부산은 지난 16일 해당 승무원과 관리책임이 있는 승무원 팀장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승무원은 “단체 손님들의 요청에 따라 찍은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은 삭제하지 않은 채 지난 14일 본인의 SNS에 올렸다”며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또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해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며 “‘오메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으로 그 어떠한 다른 뜻이 없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사과문과 별도로 에어부산은 해당 승무원, 그리고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단 승무원까지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자체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