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나의 아저씨' 송새벽-권나라에 시청자 응원 "구겨진 인생 함께 펴나가길"

‘나의 아저씨’의 송새벽, 권나라 커플이 구겨진 인생을 함께 펴나갈 수 있도록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속 기훈(송새벽)과 유라(권나라) 커플은 과거 반짝반짝 빛났던 촉망받는 영화감독과 신인배우로 만났다. 하지만 기훈은 감독의 꿈을 20년채 안고 가며 형 상훈(박호산)과 함께 청소방을 시작했으며, 유라는 여전히 오디션장만 가면 죽을 것처럼 괴로움을 안고 사는 배우다.

유라는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빌라를 청소하는 기훈을 본 이후부터 그의 곁을 맴돌았고 “빛나던 천재의 몰락의 순간을 함께 하는 기분이랄까”라는 해맑고도 솔직한 말을 건네기도 했다. 또 오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협박이나 서로 소리를 질르며 싸워보기도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라는 청소방과 형제의 아지트인 정희네에 자꾸만 찾아왔다.

유라는 기훈의 어디가 좋냐는 질문에 “망가진 게 좋아요. 사랑해요”라고 답하며 “처음에는 기훈이 망해서 좋았지만, 나중에는 망했는데 아무렇지 않아 보여서 더 좋다”고 솔직한 대답을 내놓았다. 평생 망가질까 두려워하며 살았던 자신고 달리 망가져도 괜찮고 행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하지만 유라는 또다시 오디션을 망쳤고, “어쩜 그렇게 구김살이 없냐는 소리만 들었는데, 누구 때문에 구겨졌다”고 토로했다. 10년 전 기훈의 무서운 연기지도로 트라우마를 겪게 된 유라는 “나 원래대로 펼쳐놔요. 다시 깨끗하게 펼쳐놔요. 활짝. 성심성의껏 최대한 잘 펴놔요”라며 눈물을 쏟았다.

기훈 역시 유라의 하차로 인해 영화가 엎어지고 난 뒤 다시는 메가폰을 잡지 못하는 감독으로 전락해버린 상황. 그런 유라가 속을 긁어대는게 아니꼽기만 하던 기훈은 유라의 진심 어린 눈물에 마음이 움직였다. 결국 유라를 찾아간 기훈은 “미안해. 내가 잘해줄게. 니가 괜찮아질 때까지”라며 진심을 꺼내보였다.

기훈은 “한번 안아주고 가면 안되냐”는 유라 앞에서 한참이나 머뭇거리다 잠깐 안아주고는 도망치듯 달려나갔다. 해맑게 웃으면서도 밑바닥까지 상처있는 여자 유라와 그런 유라에게 드디어 마음을 열게 된 기후느 두 사람이 어떻게 자신만의 화법과 방법으로 구겨진 인생을 펴나가며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