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청와대 국민청원, '국회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전수조사' 15만명 돌파

금융감독원 김기식 원장 사의 표명 직후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라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위법사실 여부 전수조사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이틀만인 오늘(17일) 오후 4시 기준 15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빠른 속도로 참여자가 늘고 있어 정부의 공식 답변 요구사항인 20만 청원을 가뿐히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원자는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한 김 원장 관련 의혹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 판단을 내린 사실을 언급하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한다”며 “위법으로 판단이 내려지는 국회의원 전원에 대해 형사처벌 및 세금환수를 요청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 청원에서 알 수 있다시피, 현재 여론은 국회의원들의 부정한 행동에 대해 격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도 국회의원들의 비용 지출과 관련한 논의가 활발히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최근 국회 주요 상임위 간사, 의원들의 출장내역서를 정부부처와 산하기관에 요구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피감기관 비용 해외출장과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수조사는 사실상 국회 사찰”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청원 참여 인원이 한 달 내 20만명을 넘길 경우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고 있다. 현재 이 청원 외에도 국회의원 외유성 해외출장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은 20여건에 달한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