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CGV·롯데·메가박스 관람료 1000원 인상...시민단체 “독과점 횡포 철회해야”

지난 6일 CGV가 영화관람료 인상을 기습 발표한데 이어 11일 롯데시네마, 17일 메가박스가 줄줄이 인상을 결정함으로써 멀티플렉스 3사가 모두 1000원 가격인상 ‘작전’을 종료했다.

메가박스는 이날 “오늘 27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조정한다”며 “성인 일반 시간대(오후 1시~11시 전) 관람료가 기존 대비 1000원 인상된다. MX관, 컴포트관에도 조정된 관람료가 적용되지만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기존 요금과 동일하다”고 말했다.

매주 화요일 오픈부터 오후 2시까지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6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와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 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 등도 종전과 변동이 없다.

메가박스 측은 “각종 관리비 및 임대료 등의 인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영화관람료를 조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관람환경 개선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영화 상영시장 97%를 점유한 멀티플렉스 3사가 일제히 1000원씩 가격 인상을 마무리 지은 가운데 시장지배적 지위를 이용한 이들의 폭리와 일방적 횡포에 대한 문제를 제기해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독과점 기업 앞에 소비자의 선택권은 점점 설 자리를 잃고 있다”며 가격 인상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