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조현민·조현아 ‘갑질’ 원조는 이명희...살 떨리는 모전여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35)의 ‘물벼락’ 갑질, 언니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갑질을 비롯해 욕설·고성·폭행의 원조는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유서 깊은(?) 갑질 모전여전에 다시금 국민의 공분이 치솟고 있다.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왼쪽)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머니투데이는 17일 2011년 3개월 간 이명희 이사장의 수행기사로 일했다는 A씨(47)의 증언을 소개했다. A씨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출근했다. A씨가 첫날부터 깜짝 놀란 건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씨에 대한 이 이사장의 언행을 보고 나서다. A씨는 집사 B씨를 ‘항상 고개를 숙이고 뛰어다니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A씨는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등 욕설이 날라왔기 때문에 집사는 항상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가정부로 필리핀 여자가 있었는데 아마 (우리말 표현을 정확히 다 알아듣는) 한국사람이었으면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은 얼마 되지 않아 A씨에게도 시작됐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며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말했다.

특히 집 앞마당에 있는 화단에서 일할 때 이 이사장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이 이사장이 꽃을 좋아하고 화단을 가꾸는 걸 신경 썼다”며 “당시 튤립을 길렀는데 비료, 기구 등을 나를 때마다 항상 욕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남편인 조양호 회장이 자리에 없었을 때 목소리가 더 커졌다. A씨는 “조 회장이 같이 있을 때는 집사와 나에게 심하게 얘기하지 않았다”며 “조 회장이 옆에 없으면 입이 더 거칠었다”고 말했다.

A씨가 더 큰 충격을 받은 건 일을 시작한 지 2주일쯤 지났을 당시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호출됐다. 직원들이 거실에 일렬로 서자 이 이사장의 욕설이 시작됐다.

A씨는 “당시 불려온 직원 중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이따위로 일을 할 거냐’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인간 이하의 취급에 결국 A씨는 3개월 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아 조현민 자매[사진=연합뉴스]

이 뿐 아니라 이명희 이사장의 과거 직원 폭행논란도 재조명되고 있다. 전직 직원의 폭로글에 따르면, 인천국제업무단지에 있는 하얏트호텔은 조양호 회장 부부가 외국에 나가기 전에 자주 들르는 곳으로, 특히 로비에 있는 쇼파와 테이블 화병 액자 등 인테리어 용품은 이명희 이사장이 이탈리아 프랑스 등지에서 직접 공수해 애착이 크다고 한다.

어느 날 근무 중 외국 꼬마가 쇼파에서 뛰놀다가 쿠션을 바닥에 집어 던지고 가버렸고, 공교롭게도 아이가 사라지자마자 이 이사장이 나타났다. 이 이사장은 바닥에 떨어진 쿠션을 보더니 “지배인 나와”라고 소리쳤고, 로비에 외국인들이 보는 앞에서 “이게 왜 바닥에 뒹굴고 있냐”고 뺨 3대를 연속으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봉변을 당한 지배인이 잠시후 나타났을 때 두 눈이 붉게 충혈돼 있었다고 목격자는 덧붙였다.

관련 글은 조현민 전무 갑질 논란으로 대한항공 일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급등하면서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다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