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비제의 걸작, 한국적 춤극 변신...서울시무용단 ‘카르멘’ 내달 선봬

비제의 걸작 오페라 ‘카르멘’이 경쾌한 한국적 춤극으로 재탄생한다.

 

 

‘신시’ ‘백조의 호수’ ‘로미오와 줄리엣’ 등 한국적 창작무용극을 꾸준히 선보여온 서울시무용단 창작무용극 ‘카르멘’(5월9~10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은 프랑스 소설가 프로스페르 메리메의 작품을 기초로 한 조르주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을 원작으로 한다.

서울시무용단은 등장인물의 성격을 재해석해 카르멘과 호세의 갈등구조였던 원작에서 벗어나 카르멘과 호세, 호세의 약혼녀 미카엘라의 삼각관계를 부각시켰다. 자유분방한 팜므파탈의 대명사인 카르멘에 대비되는 청순하고 순종적인 약혼녀 미카엘라를 적극적이고 솔직한 여성으로 그려냄으로써, 여주인공을 창녀와 성녀로 나눴던 기존의 이분법적인 설정을 깨뜨리고 세 주인공의 질투와 욕망을 그려낸다.

또한 원작에서는 질투에 눈이 먼 호세가 카르멘을 죽임으로써 극이 맺어지나 이번 작품은 또 다른 결말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극 전반이 호세의 심경변화를 중심으로 진행됨으로써 시간과 공간이 구체적이지 않고 비현실적이면서도 몽환적인 것이 특징이다.

한국 모던발레의 선구자 제임스 전이 안무와 연출을 맡아 경쾌한 창작무용극을 탄생시켰다. 한국의 전통적 아름다움을 글로벌한 시선으로 재해석해 파리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패션디자이너 양해일이 의상을 맡아 민화를 모티프로 현대적인 무대의상을 제작한다. 무대디자이너 심재욱은 심플하고 모던한 무대 미장센을 선보인다.

 

 

카르멘 역에는 중앙대 11학번이자 서울시무용단 입단 동기인 신예 오정윤 김지은이 더블 캐스팅됐다. 팜므파탈의 닮은 듯 다른, 매력적인 카르멘을 각자 선보일 예정이다. 호세 역은 서울시무용단의 스타 무용수 최태헌이 맡는다. 서울무용제 연기상 2회 수상자답게 카르멘과 미카엘라 사이에서의 갈등, 사랑에 눈이 멀어 몰락하는 깊이 있는 내면연기를 펼친다.

에스카미오 역은 홍콩공연예술아카데미를 전액장학생으로 졸업하고 유니버설발레단과 서울발레시어터에서 수많은 작품의 주역을 맡은 정운식이 캐스팅됐다. 그는 최고 발레리노에게 수여하는 ‘당쉐르 노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공연의 유일한 객원 주역무용수인 정운식은 기존 오페라와 발레 ‘카르멘’에서의 상투적인 투우사 이미지를 벗고 카르멘과의 사랑 장면에서 격정적인 감정표현을 보여준다. 티켓가격 1만~7만원.

 

사진= 서울시무용단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