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챔피언' 권율, 코믹 연기 도전 "소중한 연기, 익숙해질까 두려워"

무수한 TV드라마와 영화 속에서 보여진 배우 권율(36)은 순백의 도화지 같은 인상이었다. 선하거나 혹은 악하거나, 또 가끔은 모자라 보이기도 하다가 때론 냉철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 그런 그가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챔피언’(감독 김용완)에선 코미디 가면을 새로 썼다. 작품에 따라 다양하게 변신해온 권율이기에 기대감이 높을 수밖엔 없다.

 


권율은 ‘챔피언’에서 불미스런 사건으로 은퇴하고만 팔씨름 선수 마크(마동석)를 다시 한 번 링 위로 불러들이는 자칭 스포츠 에이전트 진기 역을 맡았다. 재빠른 잔머리와 한시도 쉬지 않는 입, 하지만 남모를 페이소스를 품고 있는 이중적 역할에 권율의 페이스는 마치 맞춤복처럼 꼭 들어맞는다. 남들의 평가와는 다르게 권율은 자신의 연기에 대해 “아쉽다”는 평가를 내렸다.

“감독님께서는 ‘최악의 하루’에서 제 촉새 같은 느낌을 원하셨어요. 감독님의 의도에 잘 녹아들어서 어떻게든 표현해보고 싶었어요. 그 노력에 좋게 말씀해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론 많이 부족했던 것 같아요. 사실 어떤 배우가 스스로 연기를 만족하겠습니까만. 이번에 코믹연기가 참 어렵다는 걸 느꼈어요. 진지한 체하는 것보다 수 배는 힘들더라고요. 능청스럽게 코미디하시는 분들에게 깊은 존경심을 품게 됐습니다.(웃음)”

진기 역이 어려운 건 권율에게 익숙지 않은 코믹 호흡도 그렇지만, 시나리오상에서 그의 전사가 잘 드러나지 않았던 까닭도 있다. 캐릭터와 감정적 동화를 중시한다는 권율은 우선 진기의 내면을 잘 이해하는 것이 더 중요했다. 그 과정에서 함께 연기한 선배 마동석의 힘이 컸다.

“영화 속에서 제가 가장 걱정됐던 부분은 마크와 진기가 친해지는 과정에서 설명이 부족하다는 점이었어요. 티격태격하지만 끈끈하잖아요. 그래서 마동석 선배를 참 귀찮게 만들었죠.(웃음) 다짜고짜 찾아가서 ‘진기가 유학할 때 마크와 친해졌겠죠? 그럼 몇 년이나 알고 지낸 걸까요?’라는 식으로 계속 대화를 나눴죠. 교집합이 많아서 서로 과거에 대한 약속이 필요했던 것 같아요.”

 


권율은 이미 10년 전 영화 ‘비스티 보이즈’에서 마동석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었기에 이번 연기는 한결 수월했다”는 소감을 말하면서 10년 간 이어진 그와의 인연을 회상했다.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이번이 마동석과 작품에서 만난 게 세 번째라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덧붙였다.

“많은 분들이 ‘비스티 보이즈’만 함께 하신 줄 아는데, 사실 ‘범죄와의 전쟁’에서도 만난적이 있어요. 그 영화에서 김성균 선배가 나이트에 짝퉁 소방차를 1000만원이나 주고 섭외해서 마동석 선배랑 싸우는 신이 있어요. 그때 제가 그 짝퉁 소방차의 일원이었죠.(웃음) 따지고 보면 이번이 세 번째 작품에서 만난 거예요.

돌아보면 과거에도 동석 선배의 존재감은 참 컸어요. 몸이 큰 만큼 인간적인 깊이도, 배우로서의 기준도 확고하셨었어요. 지금 전국민적 스타가 되셨잖아요. 저는 놀랍지 않아요. 본래 선배의 그릇을 알고 있었으니까요. 그 진면목을 대중께서 알아차려 주신거지요. 물론 10년 전에 제게 맛있는 걸 많이 사주셔서 하는 소리는 아닙니다. 하하.”

 


권율은 “마동석만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성’이 부럽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스스로를 바라봤을 때 “아직 내 캐릭터는 부족한 것 같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바깥의 시선으로 봤을 땐 잘 몰랐던, 연기에 대한 권율만의 깊은 속을 잠시나마 엿볼 수 있었다.

“저는 아직도 제 캐릭터를 구축해가는 것 같아요. 필모그래피를 보면 고정된 이미지가 없어요. 몇몇 분들은 ‘걱정 없이 잘 살아왔을 것처럼 생겼는데, 꼭 내면엔 다크한 부분이 있다’고 말씀해주시곤 하더라고요. 그 반전의 느낌이 내 것인가 싶기도 하지만, 아직은 제대로 감을 잡진 못하겠어요.”

그러면서 권율은 배우로서, 사람으로서 내실을 다지기 위해 스스로 꼭 지키는 생활습관을 공개했다. “하루하루 성실하게,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그의 굳은 다짐이 느껴졌다.

“제 스스로 타협 없이 지키려고 노력하는 루틴이 있어요. 매일 한 줄 정도 간단하게 일기를 써요. 길게 쓰려고 하면 중간에 그만 둘 것 같아서, 짧게 제 의지 정도를 적어두죠. 요즘에는 ‘절실하게’ ‘감사하게’라는 단어를 참 많이 써요. 자세히 보면 내용은 늘 복사 붙여넣기 한 것 마냥 비슷해요.(웃음)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는 배우분들을 보면, 98%이상 성실파시더라고요. 저도 그 성실함을 지키기 위해서 소소하게나마 일기를 쓰는 것 같아요.”

 


권율의 이 같은 단단한 결심은 “오래오래 연기하고 싶다”는 흐뭇한 마음에서 발현된 갈망이다. 뒤늦은 데뷔, 그간 많은 부침을 겪어왔기에 연기에 대한 그의 의지는 아주 올곧게 뻗어있다.

“27살에 뒤늦게 데뷔해 ‘명량’으로 얼굴을 알리기 전까지 큰 주목을 받지도 못하면서 쉽게 좌절하곤 했어요. 지금 돌아보면 굉장히 값진 시간이죠. 지금도 물론 180도 바뀌진 않았지만, 연기에 대한 의지는 더욱 강해진 것 같아요.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을 겪어봤으니까요. 지금의 이 영화가, 이 인터뷰가, 또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알고 있지요. 소중함이 익숙해져서 무심해지지 않았으면 해요.”

그런 의미에서 이번 ‘챔피언’도 그에겐 굉장히 애착이 가는 작품이다. 마지막으로 권율은 이 영화를 보게 될 관객들에게 진심어린 한 마디를 남겼다.

“이 영화를 보시는 모든 분들이 행복함과 따뜻함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물론 크나 큰 메시지가 있다거나 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단언컨대 ‘챔피언’은 착한 영화예요. 그냥 생각 없이 보기만 해도 마음이 많이 정화되고 행복해지실 거라고 생각해요. 요즘 미세먼지가 심하잖아요. 가슴이 많이 답답해지셨을 텐데 저희 영화로 씻어내시길 바라요.”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