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라미란 뿌리치고 김현주 선택? 갈대같은 남자

안방극장을 압도하는 김명민의 명연기가 찬사를 받고 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는 선혜진(김현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 사이에서 복잡한 감정선과 두 인격을 넘나드는 송현철(김명민 분)의 독보적인 존재강미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


오성그룹에 3천억 원 대출 승인을 내줬다는 누명을 쓴 송현철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그는 증인으로 내세운 김행장(정한용 분)의 거짓 증언에 굴하지 않으며 자신의 논리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결정적 증거로 김행장과의 통화 녹취 파일을 공개하며 모든 것이 자신을 둘러싼 계략임을 입증했다.

또한 송현철A(김명민 분) 가정과 본래의 가정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이어가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토록 그리워하던 본래의 가족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함께 시간을 보냈지만, 육체에 남아있는 송현철A의 기억이 그를 괴롭혔던 것.

송현철A 집에 가서 입을 옷을 가져오겠다는 조연화의 말에 선혜진이 상처를 입을까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깨가 쏟아지던 전과 달리 한 침대에 누워있지만 조연화를 서먹해하는 어색한 동침이 비쳐지며 앞으로 이들의 관계를 궁금케 했다.

무엇보다 송미호(김하유 분)에게 선혜진이 아프다는 연락을 받자 조연화를 뿌리치면서까지 달려가는 송현철에게서 그의 진심을 엿볼 수 있었다.

이처럼 김명민은 육체와 영혼, 현재의 가정과 본래의 가정에서 흔들리고 있는 송현철을 밀도 있게 표현해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했다. 김명민이 아닌 송현철을 상상할 수 조차 없을 정도로 명품 연기를 펼치는 그의 활약은 계속될 전망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