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윤시윤·진세연, 열애설 극구 부인 "친한 동료 사이일 뿐"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뜬금없이 불거진 열애설을 극구 부인했다.
 


16일 오후 한 매체는 최근 종영한 TV조선 사극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윤시윤, 진세연이 실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시윤의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싱글리스트에 “열애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좋은 동료로 만났지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진세연의 소속사도 이날 열애설이 불거지자 바로 부인했다. 소속사는 다수의 매체에 “본인에게 확인 결과 열애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6개월 정도 촬영하면서 배우들이 모두 다 친해졌다. 너무 친해서 일어난 해프닝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시윤과 진세연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 – 사랑을 그리다’에서 각각 휘와 자현 역을 맡아 연인 호흡을 맞췄다. 윤시윤은 '대군' 종영 후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출연을 확정했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