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나의 아저씨' 이지은 "아저씨의 모든게 좋았다" 이선균에 눈물 고백

이선균과 재회한 이지은이 오열했다.

 

 

16일 방송된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박동훈(이선균)이 이지안(이지은)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동훈은 이지안이 자신을 도청하고 있었다는 걸 알고 있었다. 이 사실을 이지안에게 알린 후 그는 이지안을 찾아 나섰다.

박동훈이 나타나자 이지안은 울컥하면서도 "사람만 죽인 줄 알았지? 별짓 다했지? 더 할 수 있었는데. 그러게 누가 네 번 이상 잘해주래? 바보같이 아무에게나 잘해주고. 그러니까 당하고 살지"라고 애써 독하게 말했다.

박동훈은 "그지 같은 내 인생 다 듣고도 내 편 들어줘서 고맙다. 정말 고맙다"며 "나 이제 죽었다 깨어나도 행복해져야겠다. 너 같은 어린애가 어떻게 나 같은 어른이 불쌍해서, 나 그거 마음 아파서 못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행복한 거 못 보여주면 너 마음 아파 할 거고, 너 마음 아파 하면 나도 마음 아프고. 내가 어떻게 행복하게 사는지 꼭 봐. 나 행복하게 사는 거. 나 안 망가진다. 행복할 거다. 행복할게"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지안은 눈물을 흘리며 "아저씨가 정말로 행복했으면 했다"고 오열했다.

이후 박동훈은 이지안을 병원으로 옮겼다. 이지안은 "아저씨의 모든 것이 좋았다"며 "아저씨의 말, 생각, 발소리, 사람이 뭔지 처음 본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