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5·18 책임자, 광주 명예 훼손…심판 피하지 못할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에서 진실 규명을 통한 정의 구현을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리는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국무총리는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며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요즘 들어 5·18의 숨겨졌던 진실들이 새로운 증거와 증언으로 잇따라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광주시 및 유관단체들과 협력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