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전두환 비서관’ 민정기, 5·18 민주화운동 ‘광주사태’로 표현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민정기씨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위장 침투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민정기씨는 80년 봄이 매우 혼란스러운 시기였다며 “북한이 가만히 팔짱 끼고 구경만 했겠느냐. 북한 간첩들의 무선통신 등이 포착돼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민정기 전 비서관은 가치중립을 내세우며 광주민주화운동 대신 광주사태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국립과학수사원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다고 공식화한 것에 대해서는 “구체성이 없고 막연하다”고 부인했다.

주한미대사관의 기밀문서에 ‘5·18은 공산주의가 배후에 있지도 않았고 북한군 투입 사실도 없다.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오로지 전두환 전 대통령뿐이었다’고 기재된 것에는 “막연하고 추상적”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때 ‘전두환의 입’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민정기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대신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당시 보안사령관과 중앙정보부장 서리를 겸직하고 있었던 만큼 정부 책임자로서 일말의 책임이 없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도 “광주사태의 모든 책임의 핵심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는데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고 옹호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