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예림, 성추행 스튜디오 실장과 카톡 메시지 공개..."보상해 드릴게요"

유예림이 스튜디오 성추행을 폭로한 가운데 스튜디오 관계자가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18세 미성년자인 유예림은 18일 자신의 SNS에 올해 1월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유예림은 폭로글에서 "합정 스튜디오 모델 일을 하기 위해 갔다. 노출이 있는 건 미성년자이기도 하고 정말 힘들다고 얘기하니 (실장이) 미안하다고 저를 안심 시켰고 그 얘기를 듣고 정말 안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자 실장이라는 사람에게 촬영 중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 등의 요구를 받은 건 물론, 유예림의 옷을 들추는 행위가 계속됐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이 대중에게 공개되자 사건 당사자인 A실장은 유예림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사과했다.

공개된 카톡에서 A실장은 “기사를 다 봤다. (잘못을) 인정한다. 사진은 다 지운 상태다”면서 “실수였다. 내가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예림은 “이 카카오톡 내용, 잘못했다는 점 인정으로 페이스북에 게시를 해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A실장은 “제 이름 빼고 해주실 수 있나요?”라고 말했다.

유예림은 이 같은 내용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다시는 이런 피해자들이 더는 없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고 이번 일을 쉽게 보지 않을 것”이라며 “합의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진=유예림 페이스북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