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설현·이하이·장희령, 수지 양예원 지지글에 '좋아요'

설현, 이하이, 장희령이 수지가 올린 인스타그램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왼쪽부터 설현(사진=설현 인스타그램), 이하이(사진=이하이 인스타그램), 장희령(사진=장희령 인스타그램)

 

앞서 18일 수지는 자신의 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합정동 모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성추행 사건을 언급하며 관련 청와대 청원 글에 동참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며 "몰카, 불법 사진 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사이트에 가서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수지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그룹 AOA의 멤버 설현과 가수 이하이, 배우 장희령이 '좋아요'를 누름으로써 지지와 동참의 뜻을 표시했다.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다들 대단하고 용기있다", "지지한다", "선한 영향력이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수지의 인스타그램 글에 좋아요를 누른 연예인들. 위에서부터 이하이, 장희령, 설현. (사진=인스타그램 페이지 캡처)

 

수지가 언급한 성추행 사건은 지난 17일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에 의해 폭로되기 시작했다. 양예원은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자신이 한 스튜디오에서 겪은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발했다. 양예원의 글이 화제가 되자 배우 지망생인 이소윤 역시 자신도 유사한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프리랜서 모델이며 미성년자인 A씨 역시 유사한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현재 수지가 동의를 표한 청와대 청원 글은 18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약 14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해당 청원의 마감일은 오는 6월 16일까지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