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땅콩회항’ 조현아, 거짓 진술 과태료 150만원…대한항공 과징금 28억

18일 국토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고 2014년 12월 5일 발생한 땅콩회항 사건을 비롯, 올해 1월 10일 발생한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공항 활주로 이탈 사고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미국 JFK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해 마카다미아 제공 서비스를 지적하며 이륙 준비중이던 여객기를 램프 리턴하도록 지시했다.

이어 여객기에 있던 박창진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해 물의를 밎은 바 있다.

심의위는 대한항공이 램프 리턴 과정에서 운항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과징금 27억 9천만원을 행정처분했다. 이는 역대 최대 과징금 규모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여운진 전 여객담당 상무에게는 국토부 조사에서 거짓 진술한 책임을 물어 각각 과태료 150만원 처분이 내려졌다.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은 “사무장과 승무원에게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한 것은 사실이지만 기장과 협의했던 것”이라고 거짓말로 진술에 임했다. 더불어 승무원에게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의 행패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여운진 전 상무는 사건관련 승무원 등이 욕설과 폭행에 대해 진술하지 못하도록 회유, 협박해 허위 진술서를 작성하게 만든 혐의를 받는다.

웨이하이 공항 활주로 이탈 사고에 관해서는 대한항공에 과징금 3억, 기장과 부기장에게 각각 자격증명정지 30일과 15일의 처분을 내렸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美빌보드 "방탄소년단 신곡 무대, BBMAs서 기대되는 BEST5" icon‘백종원의 골목식당’ 황치열X남보라, ‘치보당’ 정식 오픈…가족들 총출동! icon종영 D-1 '예쁜 누나' 정해인 "함께 가자" 제안에 손예진 선택은? icon'별의 목소리'부터 '너의 이름은.'까지…7월 '신카이마코토展' 개최 icon설현·이하이·장희령, 수지 양예원 지지글에 '좋아요' icon소녀주의보 지성 “60kg대 유지하면서 예뻐지겠다”…팬들에 약속 icon피크닉 시즌...외식업계, 봄나들이족 유혹하는 가성비 메뉴 6 icon수지, 양예원 청원 동참한 이유 "용기에 힘 보태고파…본질 흐리는 댓글 안타까워" icon아이유, 카카오M 일으킨 1등 공신...데뷔 후 현재까지 '동행' icon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南기자단 명단 접수 거부 icon자유한국당, ‘드루킹 옥중서신’ 파상공세 “김경수 후보직 사퇴해야” icon이연걸, 갑상선 기능 항진증 극복하나…밝아진 근황 icon방탄소년단, 컴백 1시간만에 음원차트 줄 세우기…저력 과시 icon‘더 콜’ 휘성, 청하 선택받고 만세 “오늘은 나의 날이다” icon‘미성년 모델’ 유예림 “합정역 6번 출구…보복 두려워서 찾아갔다” icon‘궁금한이야기Y’ 마카롱 10개 사건…법률전문가 “악플러들 처벌 가능성 크다” icon‘비긴어게인2’ 정세운, 김윤아 코러스에 감동 “재능낭비 아니냐” icon‘궁금한이야기Y’ 5.18 민주화운동, 경찰은 왜 총을 배에 실었야 했나 icon‘비긴어게인2’ 이수현, 탈 악동뮤지션 첫걸음…이찬혁 부재에 ‘경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