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싱글이 담은 풍경
안개 속으로 숨어버린 에펠탑

누구에게나 로망의 나라가 있다. 나는 어릴 적부터 프랑스 파리가 바로 그러했다.

늘 상상에서만 바라보던 파리에 직접 오게 된 건 꿈과 다름없었다. 그리고 자연스레 내 발걸음은 에펠탑으로 향했다. ‘파리’하면 누구나 떠올리게 되는 건 에펠탑 아닌가? 나 역시 제일 보고 싶었던 건 에펠탑이었다.

그래서 난 ‘1일 1에펠탑 방문’을 실천했다. 머물던 날 모두 안개 속에 가려져 완벽한 탑의 형태를 보지 못했지만 탑을 처음 봤을 때의 그 느낌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역에서 나와 처음 마주했던 에펠탑-

깜깜한 밤에 눈이 부시도록 반짝이던 에펠탑은 마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같았다. 안개로 인하여 꼭대기까지 보이지 않아도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나왔다.

사람들은 너도나도 사진 찍었다. 너무 예뻐서 넋을 놓고 한동안 바라보고 있던 나 역시도 사진과 동영상을 한껏 남겼다.

 

개선문

파리에서의 4일 동안 제일 많이 싸돌아다닌 건 둘째 날이었다. 아쉽게도 필름을 다 날렸기에, 남은 사진은 샤를 드 골 광장 중앙에 있는 개선문 사진. 프랑스군 승리와 영광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한 개선문은 차들이 지나다니는 도로 한 가운데 우뚝 장엄하게 서있었다.

파리 사람들은 개선문이 있는 광장 중심 사방으로 뻗은 12개의 도로가 마치 별과 같다고 해서 ‘에투알(별) 개선문’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한다.

그리고 이 사진을 제외하고 파리에서의 나머지 기록은 에펠탑 뿐이다.

 

이번에도 역시 꼭대기가 보이지 않는 에펠탑-

또 다시 찾은 에펠탑은 역시나 내게 꼭대기의 모습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무리 꼭대기가 보이지 않는다 한들, 몇 번이고 보고 또 봐도 “멋지다”는 감탄사만 나올 뿐이었다.

파리를 떠나기 전까지 꿈꿔왔던 완전한 모습의 에펠탑은 보지 못했다. 아쉬움이 남았지만, 이내 그 아쉬움은 “다시 한 번 파리에 와야겠다”는 생각으로 바뀌었다. 물론, 이 생각은 ‘다시 또 오고 싶다’는 내 갈망이 만들어낸 핑계다.......

 

신호를 기다리며


떠날까 말까를 고민하던 중, ‘그래도 가까이에서 올려다보면 조금이라도 더 잘 보이지 않을까?’ 싶어서 끊임없이 에펠탑 주변을 몇 번이고 맴돌았다.

 

에펠탑 아래에서


더 가까이 다가가서 본 탑은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웅장했다.

일정을 좀 빡빡하게 잡았던 파리였기에 자리에 오랜 시간 머무를 수 없다는 게 아쉬웠다.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어렵사리 떼어내고 느릿느릿 다른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20여년 간 꿈에서만 품어왔던 내 프랑스 파리 여행은 이렇긋 많은 아쉬움으로 마무리 됐다.

되돌아보면 모든 여행이 아쉬움으로 남아 있는 것 같지만, 힘들고 지쳤던 일상을 뒤로하고 떠난 여행은 나에게 희망과도 같았다.

언제 또 다시 떠날지 모를 ‘나의 여행’

 

 

지선미 글·사진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미 글·사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