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이재명 “여배우? 소송 의뢰 받았을 뿐…흑색선전 책임 묻겠다”

3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관한 입장을 전했다.
 


이날부터 공식선거운동을 시작한 이재명 후보는 그간의 의혹에 대해 “네거티브, 흑색선전, 거짓말 이런 것들은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중대 범죄행위”라며 “선거 후 결과와 관계없이 명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특히 KBS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온갖 거짓말에 인식공격, 흑색선전이 난무해 엉망진창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는 여배우 관련 의혹에 대해 “양육비 소송을 의뢰받은 적이 있다”며 만남 자체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러나 스캔들에 대해서는 “이분도 이재명이 아니라고 했다. 그래도 나를 지칭하는 듯 보여 소송을 준비하려 하니 '미안하다'고 사과해서 소송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음성녹음 파일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사과드렸듯이 욕설한 건 명백한 잘못이고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형님의 시정개입이나 이권청탁, 그 과정에서 형님이 어머니에게 패륜, 폭언, 폭행을 자행했고 그걸 막는 과정에서 생긴 일”이라며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재명 후보는 여러 의혹에 대해 선거가 끝날 때까지 방치할 생각이라며 ”제가 업보로 알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그 범죄행위에 대한 피해를 감수하겠다. 이걸 틀거나 하는 건 불법이라는 게 법원의 판결로 확정됐다. 선거가 끝난 다음 결과와 관계없이 명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