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남녀 4명 중 1명 “연인과 정치성향으로 다툰 적 있다”

6.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한민국의 2030 미혼남녀 32.4%는 애인과 정치 관련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듀오 제공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5월29일부터 6월10일까지 미혼남녀 361명(남 168명, 여 193명)을 대상으로 ‘연인의 정치 성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또한 4명 중 1명(25.5%)은 연인의 정치 성향 때문에 연애를 고민한 적도 있었다.

정치적 이슈로 갈등을 겪는 원인은 ‘연인의 정치 성향이 나와 달라서’(33.2%)였다. 이어 ‘연인이 정치문제로 내게 가르치려는 모습을 보여서’(20.5%), ‘연인이 정치에 무관심해서’(13.9%) 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만일 연인이 자신의 정치 성향을 강요한다면 미혼남녀는 어떻게 대처할까. ‘납득할 만한 이유가 있는지 일단 들어본 후 고민’(48.8%)해 보겠다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별’(20.8%), ‘다른 주제로 이야기를 넘기며 회피’(18%)하겠다는 의견이 뒤따랐다. ‘원하는 대로 맞춰준다’고 답한 경우는 4.2%에 불과했다.

연인의 정치 성향을 수용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남녀 답변이 엇갈렸다. 남성은 ‘지지하는 후보가 달라도 수용’(31%)하거나 ‘상관없다’(23.8%)는 의사를 보였다. 여성은 ‘지지하는 정당이 달라도 수용’(35.8%) 가능했다. 2위는 ‘정치 성향이 거의 비슷해야 수용 가능’(24.9%)이었다.

정반대의 정치성향을 가진 연인과의 결혼, 가능할까? 남성은 ‘가능하다’는 입장이 40.5%에 이른 반면 여성은 ‘불가능하다’(36.8%)를 가장 많이 택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