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6.13지방선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딛고 경기지사 59.3% 출구조사 1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김부선 스캔들’ ‘형수 욕설’ 파동 등에도 불구하고 지상파 방송3사 집계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59.3%를 득표해 당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과반수 득표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에 앞설 것으로 예측돼 이변이 없는 한 경기도지사에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남경필 후보는 33.6%를 얻어 20%P 이상 격차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재명 후보는 선거기간 동안 끊임없는 논란에 휩싸였다. ‘형수 욕설’로 시동을 건 뒤 과거 여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이 다시 불거진 이후 주진우 시사인 기자, 작가 공지영 등이 논란에 연루되거나 가세하며 도덕성에 상처를 입기도 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트위터리안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가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 아니냐는 논란까지 불거졌다.

남경필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를 논란이 연이어 돌출하자 거센 공격을 가했으나 출구조사 결과 득표율 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전략이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한 셈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