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출구조사] 바른미래, 전패 위기에 침통…유승민 “드릴 말씀 없어”

바른미래당이 지방선거 전패 위기에 놓였다

13일 오후 6시 투표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3사의 출구조사 발표에 바른미래당에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출구조사 결과만 놓고 보면 바른미래당은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전패 위기에 놓인 상태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조차 밀려 3위로 나타나자 충격이 더욱 커진 눈치다.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박주선·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여의도 당사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봤다.

참담한 결과에 당 지도부는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유승민 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 15분 만에 자리를 떠났고, 박주선 위원장과 손학규 위원장 역시 상황실을 나섰다.

기자들이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질문하자 유승민 위원장은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하겠다”라고 답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