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출구조사] 반전 이뤄지나....경남도지사 김태호 51.49% vs 김경수 44.33%

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출구조사 결과와 다른 반전 지역이 등장해 비상한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사진=SBS 영상 캡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3일 오후 9시 기준 개표 진행 상황에 따르면 개표가 4.71% 진행된 가운데 김태호 후보가 51.49%(득표수 4만257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 44.33%(득표수 3만6652표),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 4.16%(득표수 3443표)를 보이고 있다.

앞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김경수 후보는 56.8%로 1위, 김태호 후보는 40.1%로 2위가 예상됐다. 비교적 큰 표 차로 순조로운 승리가 기대됐다. 현재 개표 초반이긴 하지만 출구조사와는 상반된 결과가 나와 투표 결과를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 선거 막판까지 논란이 지속됐던 ‘드루킹’ 사건이 김경수 후보의 발목을 잡는 것은 아닌지 더불어민주당 및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반면 궤멸 위기에 몰렸던 자유한국당으로선 김태호 후보가 혼전 끝에 경남지사에 당선될 경우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돌리게 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번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는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