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한국당 내분 격화...전현직 당협위원장들 “보수품격 손상 홍준표 OUT”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참패가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전·현직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의 모임인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13일 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와 당 지도부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 등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보수정당을 재건하기 위한 비상행동이 필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홍 대표는 당권농단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당의 전통과 규정을 무시하며 1인 독재체제를 구축했다"며 "저질스러운 언행을 통해 명예를 중시하는 보수의 품격에 심각한 손상을 입혔고 당을 국민의 조롱거리로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창조적 파괴와 재건, 보수 대통합으로 국민과 함께 하는 보수가치의 실현자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당 지도부의 즉각적이고 완전한 사퇴, 비상의원총회 소집, 인재와 지혜를 구하는 보수 대통합의 문을 열 것 등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후 이들은 홍 대표의 집무실이 있는 6층으로 올라가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한편 홍준표 대표는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참패에 대한 책임이 나에게 있다”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당대표 사퇴를 시사했다.

이날 지상파 방송3사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