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사퇴 “선거패배 책임…성찰의 시간 갖겠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14일 유승민 공동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직 사퇴의사를 직접 표명했다.

그는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라며 “우리 후보들을 지지해 주신 국민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유권자들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무거운 심경을 드러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선거에서 광역단체장을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역시 전날 사전투표 결과 발표 후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여의도에 찾아든 변화의 기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