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JTBC 뉴스룸' 권수정 서울시의원 당선인 "정의당 지지율, 자한당에 대한 심판"

‘뉴스룸’ 권수정 서울시의원 당선인이 당선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권수정 정의당 서울 시의원이 출연,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권 당선자는 전 아시아나항공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현재 승무원 휴직 상태이다. 이에 “복직이 가능하냐”는 손석희 앵커의 물음에 “복직은 가능하다”며 웃어보였다.

더불어 이어 손석희 앵커가 이번 당선에 대해 “벽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 시의원 당선인 110명 중 102명이 민주당이기에 나온 이야기였다. 이에 대해 권 당선인은 “높은 벽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저는 무게감 있는 당선인이고 같은 시의원이라고 생각해서 충분히 일대일로 맞설 수 있는 자질이 있다. 개혁적이지 못할 때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의당에 서울 시민들이 지지를 보낸 이유로 "자유한국당에 대한 심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수정은 "이미 국민들께서는 제1야당에 정의당을 놓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의당과 민주당이 정책적으로 민생을 놓고 대결하거나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국민들이 지지를 보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성별 임금 격차를 해소하는 조례를 만들겠다. 하지만 의회 구성을 보고난 후 다른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