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공기업 직원 평균급여 2위 ‘한국서부발전’ 9150만원…1위는?

공기업 가운데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전력기술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가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5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의 2017년 경영공시 자료 중 정규직 직원 현황을 분석했다. 먼저 2017년 기준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한국전력기술’이 922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2위에 오른 △한국서부발전 역시 9150만원으로 9000만원 이상의 평균 급여액을 기록한 가운데 △한국마사회(8979만원), △한국동서발전(8950만원) 역시 1인 평균 급여액이 높은 기업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감정원으로 1인 평균 급여가 9536만원에 달했다. 반면 여직원 1인 평균 급여는 한국조폐공사가 843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공기업 35개사의 전체 직원 수는 총 12만1696명으로 2016년 동일기업의 전체 직원 수(11만7,511명)보다 3.6%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직원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직원수가 2만7,576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2만1,616명), △한국수력원자력(1만1,830명)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직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한국전력공사’로 직원 690명이 늘었다. 이어 △한국철도공사(622명), △한국토지주택공사(383명), △한국수력원자력(367명), △한국수자원공사(216명)도 직원이 많이 증가한 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직원이 감소한 기업은 35곳 중 △대한석탄공사(-108명), △한국석유공사(-36명), △한국광물자원공사(-21명) 3곳 뿐이었다.

한편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대한석탄공사’였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한석탄공사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22.9년으로 가장 길게 집계된 것. 한국조폐공사(22.0년), 한국철도공사(20.3년) 역시 20년 이상의 근속연수를 기록해 상위권에 올랐고,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18.7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18.4년), 한국전력기술(17.7년) 순이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