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독전' 할리우드 공세에도 흔들림없는 '장기흥행 비결' 셋

할리우드 대작들의 거센 공세 속에서도 '독전'은 관객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2018년 최고 흥행 한국영화로 등극했다. 영화는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을 그린다. '독전'이 장기 흥행에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 세 가지를 공개했다.

 

#1. 독한 긴장감

'독전'에서는 느슨함이라곤 찾아 볼 수 없다. 그야말로 휘몰아친다. '독전'은 제작 단계부터 탄탄한 스토리로 정평이 났던 것을 입증하듯, 아시아 최대 마약 조직을 쫓는 원호(조진웅)를 중심으로 다채롭고 강렬한 캐릭터들이 점차 등장하는 전개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해영 감독은 "속도감 있게 전개되는 이야기들 사이에서 논리들이 어긋나지 않게 신경 썼다"라며 몰아치는 사건들로 긴장감이 조성되도록 해 완성도를 높였음을 밝혔다. '독전'은 범죄극 장르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며 123분의 러닝타임이 순식간에 지나가는 듯한 경험을 선사,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 배우와 캐릭터의 완벽 궁합

배우와 캐릭터의 강렬한 싱크로율도 연일 호평이다.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그리고 차승원, 故 김주혁은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로, 이들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듯 폭발적인 열연을 펼치며 강렬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독전' 속 제 옷을 입은 듯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준 신예 배우들부터 자연스러운 연기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배우들까지 조명 받으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밀정'의 김지운 감독 역시 "배우들의 앙상블은 풀을 붙여 놓은 듯 착착 달라붙어 어디 하나 버릴 수가 없다"는 말로 배우들의 탄탄하고 폭발적인 연기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우를 위해 시나리오 상의 캐릭터 성별을 바꾸는 것도 불사한 것은 물론 캐릭터 완성을 위해 의상, 헤어 등의 부분까지 섬세한 노력을 기울인 이해영 감독의 연출력은 배우와 캐릭터의 완벽한 궁합을 선사해 관객들을 독하게 중독시키고 있다.

 

#3. 비주얼 무비

역대급 범죄극에 열광적 반응을 보낸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이 '독전' 장기 흥행의 마지막 비결이다.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창조해온 이해영 감독과 대한민국 최고의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화제를 모았던 '독전'은 완벽한 비주얼을 갖춘 '비주얼버스터'로 기대를 모았다.

실제 영화 속 공간의 미술, 촬영, 조명, 그리고 배우들의 의상까지 심혈을 기울여 완성된 '독전'만의 스타일과 캐릭터 사이의 감정과 긴장을 효과적으로 보여주며 밀도있게 구성된 음악 등 영화의 높은 완성도는 많은 관객들을 만족시켰다. 여기에 수많은 디테일한 장치, 매력적인 캐릭터 등 다양한 요소들이 회자되고 N차 관람 열풍을 일으키며, '독종'이라 불리는 팬덤을 형성,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과 함께 극장가의 대세작으로 자리매김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