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2018러시아월드컵’ 네이버·다음, 생중계 못 하나…지상파와 협상 결렬

양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서 월드컵 중계를 보지 못할 전망이다.

포털·통신업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가 ‘2018러시아월드컵’ 개막 당일이었던 14일 오후 6시 30분경 지상파 방송사와 중계권료 협사을 타결했다.
 


반면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월드컵 생중계를 보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 주 협상 결렬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기 때문.

이런 이유로 ‘2018러시아월드컵’ 개막식과 개막경기 역시 네이버와 다음에서 생중계로 볼 수 없었다.

지상파 3사는 러시아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천200억원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보다 30%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자연스레 지상파 측의 재판매 가격도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포털 측은 예년 대회 대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관심도와 팀 성적 전망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 완전히 중계가 물건너갔다고 보기는 어렵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 일정인 18일까지 시간이 남아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이 열려 있다.

한편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쳤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