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뮤지컬 ‘엑스칼리버’, 2019 월드프리미어 확정…전배역 오디션 개최

EMK뮤지컬컴퍼니의 세 번째 창작뮤지컬 ‘엑스칼리버’가 2019년 6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월드프리미어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이다.
 

(사진=EMK 뮤지컬컴퍼니)

세계로 향할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출발점이 될 오리지널 캐스트를 선발하는 오디션이 오는 7월 16일부터 시작한다.

이번 오디션의 지원서 접수 마감은 7월 6일 자정까지로 EMK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지원만 가능하며 별도의 이메일, 우편, 방문 접수는 불가하다. 보다 상세한 지원 요강은 EMK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암흑의 시대를 밝힐 아더왕과 그의 성검 엑스칼리버, 전설적인 영웅들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뮤지컬이다.

아더왕은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영웅으로 알려진 신화 속 인물로 그의 전설은 서사시, 소설, 산문과 음악, 미술 등 예술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변주되어 왔고 오늘날까지도 대중문화에 큰 영향을 끼치며 영화, 연극, TV드라마, 게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식으로 재생산되고 있다.

EMK는 시대와 국경을 초월해 사랑 받고 있는 아더왕의 전설을 뮤지컬화하여 2019년 6월 월드프리미어를 시작으로 전 세계무대에 ‘엑스칼리버’를 올릴 계획이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 ‘레베카’, ‘팬텀’, ‘마타하리’ 등 수 많은 흥행작을 만들어낸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RCS) 출신이자 2017년 ‘마타하리’를 연출하여 제 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베스트 리바이벌상 수상을 이끈 스티븐 레인(Stephen Rayne)이 ‘엑스칼리버’의 연출을 맡았다.

또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몬테크리스토’, ‘더 라스트 키스’, ‘마타하리’의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Frank Wildhorn)이 ‘엑스칼리버’의 음악을 맡았고, 조지 윌리엄 스타일즈(George William Stiles)와 갈트 맥더못(Galt MacDermot) 등 세계적인 뮤지컬 작곡가와 호흡을 맞춰왔으며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던 로빈 러너(Robin Lerner)가 작사가로 참여해 웅장하고 드라마틱한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018러시아월드컵’ 네이버·다음, 생중계 못 하나…지상파와 협상 결렬 icon“픽사 최고의 속편”…’인크레더블2’ 슈퍼 히어로 가족의 귀환 icon'독전' 할리우드 공세에도 흔들림없는 '장기흥행 비결' 셋 icon'인생술집' 이혜정, 이희준 베드신에 알레르기? “한가인 키스신도 못봐” icon'앤트맨과 와스프' #사이즈 #유머 #여성 #가족, 관람포인트 넷 icon취준생이 꼽은 '입사포기 부르는 면접질문' TOP 5 icon공기업 직원 평균급여 2위 ‘한국서부발전’ 9150만원…1위는?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풀세팅 톱모델 변신…한혜진 "아이돌같다" icon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탐정: 리턴즈’, '쥬라기' '오션스8'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 icon‘2018 러시아월드컵’ 칼로리+숙취 걱정 덜어주는 치어링 야식 icon'인랑' 강동원X정우성X한효주 예고편 공개…스타일리시 액션 icon장윤정, 엄마가 뭐길래…2013년 시작된 악몽#폭로전#천도재#사기 icon‘미스터선샤인’ 김태리, 생애 첫 드라마 출연…마성의 ‘애기씨' 등극 icon이제훈·김세정·로이킴, 공항패션으로 엿보는 폴로 티셔츠 스타일링 icon‘프로듀스48’ 국프 ‘픽’을 기다리는 96명! 첫방 관전 포인트 3 icon[인터뷰] 오종혁, 여전히 배우이고 싶은 그 남자의 ‘무한동력’ icon‘바이올린 여제’ 정경화, 바흐 앨범 플래티넘 달성 대기록 icon박은태x강타x차지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첫 연습현장 “선택에 대한 이야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