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장윤정, 엄마가 뭐길래…2013년 시작된 악몽#폭로전#천도재#사기

장윤정의 모친이 4억대 사기혐의로 구속됐다.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장윤정 모친이 지인에게서 빌린 4억여원의 돈을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됐다.
 

장윤정의 모친 육모씨는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A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총 4억 1500만원을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를 변제하지 않았고, 결국 A씨가 지난해 말 육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게 됐다.

경찰은 육씨가 주거지인 원주에 나타나지 않은채 두문분출하자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12일 경기 양평에서 체포된 육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씨의 사기 혐의와 함께 2013년 장윤정의 SBS ‘힐링캠프’ 출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장윤정은 자신이 번 돈을 모친인 육씨가 모두 날렸다고 밝혔다.

또한 “어느 날 은행에서 연락이 와서 찾아가보니 계좌 잔고에 마이너스 10억이 찍혀 있었다”며 “이 일로 아버지는 뇌졸중으로 쓰러졌고, 이혼 소송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된 육씨와 장윤정의 동생 장씨는 이후 방송에 출연해 “누나가 엄마를 정신병원에 넣으려고 했다”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당시 폭로전은 장기전 양상을 보였다. 육씨와 장씨는 장윤정이 음주 운전을 했다고 주장하는데 이어 이듬해에는 소송까지 진행했다. 장윤정의 소속사에 돈을 갚으라며 소송을 제기한 것.

하지만 재판부는 육씨가 장윤정이 번 돈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한 것에 대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육씨는 2015년에도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언론사에 장윤정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이 담긴 메일을 수차례 발송했다.

첫째를 임신 중이었던 장윤정을 배려해 언론사들은 이를 보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육씨는 같은해 11월 자신의 SNS를 통해 딸인 장윤정과 손주 도연우를 위해 천도재를 지냈다고 공개했다.

당시 육씨는 “죽기 전 소원이 있다면 예쁜 딸 윤정이의 아들 연우를 단 한 번만이라도 안아보는 것”이라고 말했지만 죽은이의 영혼을 극락으로 보내기 위해 치르는 불교의식인 천도재를 지낸 것이 오히려 큰 비난을 받았다.

장윤정은 일련의 사건 이후 모친과 연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5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한지 채 한달이 되지 않아 또다시 육씨의 사기 혐의로 인해 구설에 오르게 됐다.

물론 장윤정이 비난 받을 일은 없지만, 임신 중인 당사자에게 전혀 여파가 없다고 할 수 없다. 이에 대중은 육씨의 거듭되는 물의에 분노했다.

한편 장윤정은 지난 2013년 도경완과 결혼한 후 첫 아들 도연우 군을 얻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