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이산가족 상봉' 8월20일 금강산서 열린다…3년만의 만남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오는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개최된다.

 

사진=연합뉴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을 각 수석대표와 단장으로 내세운 남북 대표단은 22일 금강산관광지구 내 금강산호텔에서 적십자회담을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남과 북에서 각각 100명이 상대측 가족을 만날 것으로 기대된다. 거동이 불편한 상봉 대상자는 가족 1명을 동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산가족이 상봉하는 것은 지난 2015년 10월 이후 3년만이다.

장소는 금강산지구 내 금강산면회소다. 이곳은 3년 가까이 사용된 적이 없다. 남북은 금강산면회소를 보수하기로 했다. 남측은 오는 27일 사전 점검단을 파견한다.

남북은 다음 달 3일까지 생사확인의뢰서를, 25일까지 회보서를 교환하고 최종명단은 8월 4일에 교환하기로 결정했다.

남측은 행사 및 통신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선발대를 상봉 시작 5일 전에 금강산에 파견해 사전 준비를 할 계획이다.

이 밖에 나머지 협의는 판문점 채널을 통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후속 적십자회담에서는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해 인도적 문제를 계속 협의할 방침이다.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