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프듀48' 마츠이 쥬리나, B등급 "내가 잘해야지란 마음가짐"

2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SKE48 마츠이 쥬리나가 심사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츠이 쥬리나는 최근 AKB48 총선거에서 1위를 차지할 만큼 인기가 대단한 톱 아이돌이다.

데뷔 11년차 마츠이 쥬리나의 등장에 스튜디오를 술렁였다. 소유는 "나보다 선배다"라며 놀라워했다.

마츠이 쥬리나는 당당한 걸음걸이와 미소로 심사대에 올랐다. 그는 SKE48의 'Dear J'를 선곡했다.

이홍기는 "자신감이랄까 그 힘이 좋았다"고 칭찬했다. 소유 역시 "지금까지 나온 일본 친구들 중 제일 안정적이다, 모든 게 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배윤정은 "근데 이게 되게 조심스러운 게 너무나 다르니까 일본이랑 우리랑. 추구하는 것도 달라서. 일본에서는 인기 있지만 우리가 생각할 때는 우리가 생각한 거랑 안 맞잖아"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메이제이 리 역시 "일본인 친구들 중에서는 춤은 잘 추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츠이 쥬리나는 등급 평가에서 B를 받았다. 이후 그는 "내가 잘 해야지 라는 마음으로 무대에 섰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net '프로듀스48' 방송 영상 캡처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