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이용 "급소 맞았을때 공 안터져서 자존심 상해"

이용이 러시아 월드컵 당시 급소에 공을 맞았던 것에 대해 말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인공인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전사들이 출연했다.

이날 이용은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독일 토니 크로스 선수의 공에 급소를 맞았던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너무 아팠다. 수비수는 다 맞아 본 경험이 있을 거다"며 "그 중에서도 독일의 토니 크로스가 킥력이 강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야 하나 막아야 하다가 막았다. 자존심이 상한 게, 볼(공)이 안 터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용은 "비뇨기과에서 연락이 왔다. 제 짤(사진)이 비뇨기과에서 쓰였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