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이승우 "클럽行? 시차적응에 도움됐다" 이천수 닮은꼴 '웃음'

이승우 선수가 클럽에 간 이야기를 풀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인공인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전사들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우는 "대표팀에서 분위기 메이커를 맡고 있고 '라디오스타'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를 한번 맡아보려고 한다"며 끼를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는 "약간 이천수 냄새가 난다. 좋은 것만 닮았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승우는 "저를 좋아하는 형이다. 축구 플레이도 낯설지 않다고 좋아해주신다"라고 재치 있게 받았다.

윤종신이 "클럽에 갔다"며 루머를 언급하자 이승우는 "시차적응에 많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정말 이천수랑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우는 "클럽에서 딱 2시까지 놀고 자면 된다"라고 대답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