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이승우 "장현수 실수 속상했다, 항의하다 퇴장당할뻔"

이승우가 장현수에 대해 말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인공인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전사들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우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패널티킥을 만들어 비난을 받았던 장현수를 언급했다.

그는 "현수 형이 여태까지 힘든 시간이 있었고,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기가 어떻게든 잘 해보려는 게 눈에 너무 보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첫 경기 끝나고 멕시코 전에서 현수 형이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만들었다. 제가 밖에서 볼 땐 조금 애매했다"며 "형을 존경하는 동생으로서 같이 준비하는 모습을 봐왔는데, 잘하고 싶은데 자꾸 손에 맞고 그러니까 지켜보면서 너무 슬펐다"고 말했다.

이승우는 "형들은 다 경기장 안에 있어서 모를 텐데 저는 벤치에서 심판들이랑 싸우다가 퇴장을 받을 뻔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기심, 부심도 스페인어를 하니까 (스페인어로) 항의를 하다 퇴장을 당할 뻔 했다"고 밝혔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라디오스타' 이승우 "클럽行? 시차적응에 도움됐다" 이천수 닮은꼴 '웃음' icon'라디오스타' 이용 "급소 맞았을때 공 안터져서 자존심 상해" icon'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 이민영에 아이디어 뺏기고도 PPT 제작 '인턴 설움' icon'김비서' 박서준, 두려워하는 박민영 찾아가 "같이 자자" icon'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진기주에 애원 "제발 나 피하지마" icon'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수년간 박민영 좋아했다 "절대 놓을수 없어" icon'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박서준, 유괴로 얽힌 과거인연 '기절' icon'살림하는 남자들2' 류필립, 오이김치 500개 담그기 '웃음→사색' iconCJD '야코프병' 환자, 40군데 병원 전전하다 끝내 사망 icon'쇼챔피언' 에이핑크, 뉴이스트W·비투비·블랙핑크 꺾고 1위 icon'라디오스타' 조현우 "슬리피 닮은꼴? 나중에 밥한번 먹는다" icon'로맨스 패키지' 女105호, 103호·104호 선택 받았다…삼각관계 되나 icon[러시아월드컵] 크로아티아, 잉글랜드와 연장승부 끝에 2-1로 결승 진출...첫 우승 노린다 icon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왜 난리야? 일베나 기사화 해라" icon[러시아월드컵]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20년만에 월드컵 재격돌...'꿀잼' 경기 예고 icon구직자 60% "채용 공정성 신뢰 못 해"...52.8% 채용 불공정 경험 有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