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구직자 60% "채용 공정성 신뢰 못 해"...52.8% 채용 불공정 경험 有

연일 채용 비리 뉴스가 터져나오면서 채용에 대한 구직자들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77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채용 공정성 신뢰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59.5%가 “기업의 채용 공정성에 대해 신뢰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공정성을 신뢰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명확한 평가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서’(54.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일부 기준만으로 필터링 하는 것 같아서’(51.8%), ‘채용 청탁 비리가 팽배해서’(45.8%), ‘합격자 발표를 비공개로 진행해서’(30.3%), ‘부모 이력 등 불필요한 정보를 요구해서’(22.2%), ‘성별 등 바꾸기 어려운 요소로 차별해서’(18.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로 채용 시 불공정하다는 느낌을 받은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52.8%였다. 불공정함을 느낀 전형은 ‘면접전형’(59.5%, 복수응답), ‘서류전형’(56%), ‘연봉협상’(14.3%), ‘인적성 및 필기전형’(9.9%) 순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이들은 어떠한 상황에서 채용이 불공정하다고 느꼈을까? 1위는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 진행’(54%,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다음으로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 몰림’(36.1%), ‘근무조건 기재가 불분명함’(31.3%), ‘나보다 스펙이 낮은 사람이 합격함’(21.8%), ‘채용공고가 게재 도중에 바뀜’(18.3%) 등도 있었다.

또 이들 중 74.2%가 불공정한 채용 행태로 인해 자신이 탈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93.7%가 이로 인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한편, 구직자들은 공정한 채용이 이루어지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 ‘블라인드 채용 도입’(30.2%)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채용 심사기준 공개’(19.7%), ‘직무내용을 상세히 공고에 기재’(15.5%), ‘청탁에 대한 규제 강화’(9.6%), ‘서류 기재항목 간소화’(8.8%), ‘필기 등 객관적 전형 실시’(7.3%) 등의 의견도 있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러시아월드컵]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20년만에 월드컵 재격돌...'꿀잼' 경기 예고 icon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왜 난리야? 일베나 기사화 해라" icon'로맨스 패키지' 女105호, 103호·104호 선택 받았다…삼각관계 되나 icon'라디오스타' 조현우 "슬리피 닮은꼴? 나중에 밥한번 먹는다" icon'라디오스타' 이승우 "장현수 실수 속상했다, 항의하다 퇴장당할뻔" icon'라디오스타' 이승우 "클럽行? 시차적응에 도움됐다" 이천수 닮은꼴 '웃음' icon청하, 신보 '블루밍 블루' 트랙리스트 공개…백예린 작사‧곡 노래 수록 icon'아는 와이프' 지성-한지민, 로맨스부터 현실 부부까지 '특급 케미' icon'해피투게도3' 한혜연, 소지섭에 굴욕?..."‘베이비’라 부르지 말아 주세요" 이유는? icon'나 혼자 산다'박나래, 이시언-기안84 위한 나눔코기 등극...19금 서적 발견까지? icon여자친구, 신곡 '여름여름해' MV 티저 공개...여름 저격 청량美 icon호캉스·트레킹·수상스포츠...여름 휴양지별 어울리는 ‘슈즈’ icon트와이스 '하트셰이커', 유튜브 2억뷰 돌파...2억 MV 5편 보유 icon강동원X정우성X한효주...'인랑' 배우들이 직접 전하는 캐릭터 스토리 icon직장인이 가장 선호하는 출퇴근 시간은? “오전 8시-오후 5시” icon취준생이 꼽은 희망고문 TOP 9...1위 “연락 드리겠습니다” icon커피에서 오일·잼까지...'착한 소비' 트렌드에 ‘공정무역 먹거리’ 각광 icon외식업계, ‘소소한 즐거움’ 주는 SNS마케팅 좋은 예 5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