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프로듀스48’ 첫 순위 발표식, 日 최대 포털 메인 도배

‘프로듀스48’이 한국과 일본의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13일 방송된 Mnet 오디션 음악예능 ‘프로듀스48’은 국민 프로듀서가 선택한 58명의 연습생이 밝혀지면서 한국 예능으로는 이례적으로 일본에서 실시간 화제를 장악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일본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송되고 있는 ‘프로듀스48’은 매회 방송이 진행되면서 일본 내 화제성이 급등하는 상황. 5회 방송은 버즈량이 급격히 증가해 방송 직후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에서 ‘타케우치 미유’ ‘고토 모에’ ‘이가은’의 이름과 ‘비쥬얼 센터’ 등 ‘프로듀스48’ 방송 연계 키워드들이 실시간 검색어 10위 안에 올랐다.

또한 ‘프로듀스48’ 관련 뉴스들이 야후 재팬 연예면 메인을 장식하기도 해 일본 내 급격히 상승 중인 프로그램의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생존과 방출을 결정짓는 첫 번째 순위 발표식인만큼 한국에서도 ‘프로듀스48’ ‘엠넷’ ‘이승기’ ‘최예나’ ‘권은비’ ‘이가은’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를 번갈아 차지했다. 또한 ‘안유진’ ‘장원영’ ‘타케우치 미유’ ‘고토 모에’ ‘사토 미나미’ 등 화제의 연습생과 ‘프로듀스48 순위’ 등의 검색어가 1위부터 9위까지 줄 세우기를 했다.

 

 

온라인을 통한 시청 열기를 반영하듯 TVING과 엠넷닷컴을 통한 실시간 방송의 최대 동시 접속자도 대폭 증가해 4만 명으로 다시 한 번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13일 방송된 순위 발표식에서 대망의 1등은 여유로운 무대 매너와 안정적인 실력으로 온라인 투표 1등을 유지해왔던 이가은이 차지했다. 이가은은 “무대 위에 서서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를 부른다는 게 더 이상 이루지 못할 꿈같았는데 이렇게 다음 무대를 준비해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국민 프로듀서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며 감격의 눈물을 보였다.

유쾌하고 활발한 성격의 안유진은 2등에 올라 “4주간 이 자리를 지켜온 것은 국민 프로듀서님들 덕분”이라며 “또 이승기 대표님, 트레이너 선생님들, 많은 연습생들 덕분에 제가 시너지를 얻어 열심히 올라온 거라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어린 나이에도 넘치는 끼로 주목받은 장원영이 3등,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이 빛난 미야와키 사쿠라가 4등에 등극했다. 이어 권은비(5등), 고토 모에(6등), 야부키 나코(7등), 왕이런(8등), 최예나(9등), 이채연(10등), 타케우치 미유(11등), 혼다 히토미(12)가 데뷔권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Mnet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꽃미녀' 박나래X김지민, ‘꽃에는 힘이 있다’ 캠페인 첫 주자 시동 icon오늘 낮 서울 33도, 주말 내내 폭염...자외선·열사병 주의 icon[러시아월드컵] 잉글랜드-벨기에, 결승전 못잖을 3•4위전…이유는? 관전포인트 4 icon‘다이어트부터 속마음까지’ 건강 챙겨주는 이색 공간&프로젝트 4 icon‘괴물 퍼포먼스돌’ 에이티즈, 데뷔 리얼리티 ‘작전명 ATEEZ’ 영상 깜작공개 icon걸그룹 7월 브랜드평판...1위 블랙핑크, 2위 트와이스, 3위 에이핑크 icon‘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일발장전 총구대치...살벌비장美 방출 icon'프듀48' 1등 이가은, 첫 순위발표식 생존 58人 순위 총정리 icon'프로듀스48' 마츠이 쥬리나 13등…57등까지 명단 45人 icon[스타탐구]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서른 잔치는 시작됐다 icon차별을 넘어 연대로...‘서울퀴어문화축제’ 성소수자 도심 행진 icon‘훈남정음’ 육룡 役 정문성 “키스신, 오윤아씨가 편하게 이끌어줘” icon‘효리네 민박’ 이효리 제주집, JTBC에 팔렸다...출연자 보호 차원 icon변요한, ‘미스터 션샤인’ 치명적인 19세기 노마드족 출격 icon‘그녀로’ 남상미, 페이프오프 성형수술 모습...김재원 심폐소생술 ‘놀람주의보’ icon‘팀셰프’ 여자친구 예린 ‘고기킬러’...여배우 깁씨 ‘태국의 이효리’ icon‘불후의 명곡’ 더원, 절절한 가창으로 ‘제발’ 소화...422점 사냥 icon퀴어축제·반대집회 서울광장 동시에 열려...곳곳서 충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