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차별을 넘어 연대로...‘서울퀴어문화축제’ 성소수자 도심 행진

차별과 편견을 넘어 연대를 추구하는 국내 성소수자들의 최대 행사 '서울퀴어문화축제'의 함성이 서울 도심을 가득 채웠다.

 

 

14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는 올해 19회째를 맞은 축제가 '퀴어라운드(Queeround)'라는 슬로건으로 열렸다. '당신의 주변에는 항상 우리 성소수자가 있다' '이제 우리 퀴어의 라운드가 시작된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부스행사에는 13개국 대사관과 주한유럽연합, 국가인권위원회, 지역 커뮤니티 등 105개 단체 등이 참여했다. 인권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부스를 차렸다. 주한 미대사관도 지난해에 이어 성소수자를 지지한다는 의미로 무지개 깃발과 LGBT 배너를 내걸었다.

 

 

이날 행사 참가자만 5만 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무지개음악대, 소실점, 원·투·퀴어 앤 포·쿠시아 디아멍의 공연도 펼쳐졌으며 참가자들은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 등을 흔들며 축제를 즐겼다.

이번 축제의 주요 행사인 퍼레이드는 오후 4시30분께 시작될 예정이다.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을지로입구, 종각, 종로2가, 명동을 거쳐 다시 서울광장으로 돌아온다. 선두에는 성소수자 바이크팀인 '레인보우 라이더스'가 선다. 퍼레이드 중간 동성애를 범죄로 보고 처벌하는 80개 나라의 국기로 만든 드레스가 전시된다. 50m 길이 대형 무지개 깃발을 광장에 펼치는 행사도 이뤄진다.

 

 

퀴어축제는 지난 1970년 6월28일 미국 뉴욕에서 스톤월 항쟁을 기념하는 의미로 진행된 '게이 프라이드'에서 시작됐다. 스톤월 항쟁은 1969년 미국 경찰이 맨해튼 크리스토퍼 스트리트의 게이바 '스톤월'을 습격하면서 발생한 시위를 말한다. 게이 프라이드 이후 퀴어축제는 전 세계로 퍼져 성 소수자의 권리를 지지하는 많은 이들이 동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타탐구]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서른 잔치는 시작됐다 icon폭염 본격 공습, 지친 피부에 ‘특별한 수분 보습 케어’ 4 icon‘프로듀스48’ 첫 순위 발표식, 日 최대 포털 메인 도배 icon'꽃미녀' 박나래X김지민, ‘꽃에는 힘이 있다’ 캠페인 첫 주자 시동 icon오늘 낮 서울 33도, 주말 내내 폭염...자외선·열사병 주의 icon[러시아월드컵] 잉글랜드-벨기에, 결승전 못잖을 3•4위전…이유는? 관전포인트 4 icon‘다이어트부터 속마음까지’ 건강 챙겨주는 이색 공간&프로젝트 4 icon걸그룹 7월 브랜드평판...1위 블랙핑크, 2위 트와이스, 3위 에이핑크 icon2018 윔블던 나달-조코비치전, 해 지며 순연...앤더슨 결승 진출 icon대한민국 20대 고독지수 77.6점...외로운 이유 TOP 5 icon‘훈남정음’ 육룡 役 정문성 “키스신, 오윤아씨가 편하게 이끌어줘” icon‘효리네 민박’ 이효리 제주집, JTBC에 팔렸다...출연자 보호 차원 icon변요한, ‘미스터 션샤인’ 치명적인 19세기 노마드족 출격 icon‘그녀로’ 남상미, 페이프오프 성형수술 모습...김재원 심폐소생술 ‘놀람주의보’ icon'불후의 명곡' 휘성, 父 향한 그리움으로 부른 ‘난 행복해’ 2승 icon‘불후의 명곡’ 더원, 절절한 가창으로 ‘제발’ 소화...422점 사냥 icon퀴어축제·반대집회 서울광장 동시에 열려...곳곳서 충돌 icon‘그것이 알고싶다’ 유병언 죽음으로 가리워진 세월호 참사 [종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