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써니스케치
'키스장인' 박서준, 안방 사로잡은 마성의 비결 5단계

"오늘은 절대 멈출 생각 없어"

그야말로 불도저였다. 어제(18일) 방송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또 커뮤니티를 휩쓸었다. 박서준, 박민영 두 주연 배우의 베드신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비단 어제만의 얘기가 아니다. 박서준의 스킨십 장면은 매 드라마, 매 회마다 화제였다. 키스신과 베드신이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게 하루이틀의 일일까, 하지만 박서준은 달랐다. 그가 '믿고 보는 로코 박서준', '키스신 장인'으로 불리기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패기의 연하 '마녀의 연애'

사진=tvN '마녀의 연애' 방송 영상 캡처

입소문의 시작은 '마녀의 연애'였다. 2014년 당시 26세였던 박서준은 당시 45세였던 엄정화와 연상연하 로맨스를 그렸다. 첫 화부터 강렬했다. 수모를 당한 반지연(엄정화)을 위해 윤동하(박서준)는 패기있게 나아가 그를 위해 키스했다. 이후 2화에서는 베드신까지 선보여 '마녀의 연애'는 뜨거운 드라마가 됐다. 당시 박서준은 40대 엄정화의 노련함과 대조되는 풋풋함으로 러브신을 소화, '나이차 케미'를 일궜다. 능숙하지 못하고 마음이 앞서 당황하는 모습 등이 오히려 열정적으로 느껴져 호감을 이끌었다는 평이다.

 

싸가지 없는데 설레네 '그녀는 예뻤다'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영상 캡처

'킬미, 힐미'에서 황정음과 이어지지 못했던 박서준은 '그녀는 예뻤다'를 통해 드디어 황정음과 마음을 나눴다. 김혜진(황정음)이 어릴 적 자신을 도와줬던 바로 그 사람이라는 것을 몰랐던 지성준(박서준)은 극 초중반 내내 김혜진에게 '싸가지 없는' 모습을 보인다. 때문에 시청자들은 남자주인공을 미워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심쿵'이라는 반응을 이끈 데에는 박서준의 멜로 연기가 있었다. 박력적인 '벽밀키스'부터 부드러운 '병실키스'까지, 큰 키를 굽혀 황정음에게 다가가고, 손으로 상대의 뒷목을 부드럽게 잡는 섬세하고 집요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설렐 수 밖에 없었다.

 

드디어 터졌다 '쌈, 마이웨이'

사진=KBS '쌈, 마이웨이' 방송 영상 캡처

'국민 남사친 고동민'이 탄생했다. 호쾌하고 단순한 천성, 전직 태권도 국가대표 고동민으로 분한 박서준은 최애라(김지원)과 오랜 친구사이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극중 스킨십을 나누는 와중에도 티격태격한 모습으로 친구에서 연인이 된 친근한 무드로 달달함을 뿜었다. 특히 13화에서 박서준이 앉은 자세로 김지원의 허리를 끌어당기며 나눈 키스신에서 한 손은 목에, 한 손은 허리에 있는 포지션으로 농밀함을 한껏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오른쪽 다리는 식탁 위에 걸친 모습에서는 그의 큰 키가 짐작돼 설렘 지수가 높아졌다.

 

케미로 하드캐리 '김비서가 왜 그럴까'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영상 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러브신의 향연이었다. 서로의 마음에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 시작한 짧고 애틋한 '밀당 키스'에서는 과거 트라우마를 드러내 보호본능을 자극했다. 이어 '장롱 키스'에서는 좁은 공간에 꽉 차는 신체로 박민영을 무릎 위에 가볍게 앉히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특히 키스신에서 손을 잘 쓴다는 평을 받고 있다. 상대 배우의 몸을 가볍게 쓰다듬거나 옷 리본을 푸는 작은 디테일이 특히 돋보였다. 베드신에서는 박민영의 손을 꽉 잡아 떨리는 심경을 은유적이면서 폭발적으로 표현했다. 러브신은 감정 표현이 중요한 만큼, 박서준은 러브신 앞뒤의 감정 처리도 능숙했다. 짐짓 투정을 부리는 듯 애정을 갈구하거나, 반대로 능글맞게 웃으며 상대를 리드하는 등 물오른 밀당으로 시청자를 유혹하는 중이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궁금한 이야기 Y' 생지옥에 갇힌 개들...수상한 축사의 정체는? icon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영재발굴단' 축구영재 원태훈과 특급 만남 icon세월호 유족, 국가배상책임 선고에 “당연한 결과...안전한 사회 만들어야” icon'독전: 익스텐디드 컷'에 대한 짧은 감상 "이게 최선입니까?" icon[인터뷰] '나와봄날의약속' 장영남 "엄마가 되는 과정, 아들에 편안한 배우 되고파"② icon[인터뷰] '나와봄날의약속' 장영남 "이주영 트렌디한 연기 스타일 부러워" ① icon'북한 석탄' 실은 선박, 이달까지 20번 넘게 한국 입항 icon소주연‧김민규‧김태민...'속닥속닥'이 발굴한 충무로 기대주 6人 icon‘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뜨거운 러브신에도 시청률은 왜 그럴까 icon한국 인신협, 인터넷 언론상 2개 부문 11점 선정…시상식 26일 진행 icon'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납량특집 예고 "기무사 계엄문건 논란부터 가짜뉴스까지" icon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단독 방한 연기..."팀 이적으로 인한 스케줄 압박" icon여름낭만 여기서, 싱글남녀의 루프탑바 디너 데이트 '플레이팜' icon‘컬투쇼’ 차태현, 형 차지현 지원사격 “‘1박2일’·’최고의 이혼’ 스케줄 있지만…” icon'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박정민(a.k.a MC심뻑) 출연...랩‧피아노 실력 과시 icon한국장학재단 '푸른등대 기부장학생' 581명 선발...약 15억원 지원 icon지일주·이엘리야, '엑스텐'서 폐소공포증 로봇공학도-장애인 양궁선수 호흡 icon강동원·원빈·류준열, 패션화보 속 男배우 7人 icon‘열일’ 홍종현, ‘다시, 봄’에선 따도남...‘절대그이’에선 츤데레 icon이엘리야 “함무라비 이도연, 연애스타일 정반대...내 이야기 詩로 쓰고파” icon'상류사회' 수애X박해일, 흥행배우에 목마른 믿보배의 욕망 이뤄지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