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공작' 황정민 "블랙리스트 정국에 개봉 가능할까 싶었다"

윤종빈 감독과 황정민, 관록의 두 사람이 만났다. '신과함께-인과 연' 독주 체제인 현 극장가에서 '공작'이 판도를 바꿀 수 있을까.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실화 바탕 첩보극이다. 황정민과 이성민 주연에 조진웅, 주지훈 등 배우들이 가세했다.

오늘(8일) 개봉한 이 영화에 대해 황정민(48)은 한 마디로 "대박"이라고 표현했다.

 

 

"흑금성 얘기 처음 들었을 때 이 반응이었다. 대박. 당시에는 그런 일이 있는지 잘 몰랐다. 이제서야 알게 됐는데 너무 놀라운 거다. 흥미롭고 남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얘기였다. 칸 영화제에서 보는데 정말 한국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그분들은 잘 모른다. 그런데 우리나라 관객들은 이걸 알거나 모르거나 세포가 움직이잖나. 시사회에서 그게 느껴졌다. 우리만 아는 거."

황정민이 맡은 박석영은 90년대 흑금성 사건의 주인공인 박채서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다. 현재 살아있는 실존 인물을 연기하기 위해 황정민은 그를 만나야 했다.

"빨리 뵙고 얼굴을 보고 싶었다. 사람 얼굴을 보면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감이 오잖나. 그런데 눈을 보는 순간 읽을 수 없는 벽 같은 느낌을 받았다. 신기했다. 얼굴을 보는데 읽히는 게 없어서 이게 뭔가 했다. 이래서 첩보 활동을 하셨나 보다 싶었다."

 

 

남과 북을 오가는 간첩 박석영은 두 개의 얼굴을 쓰고 살아간다. 남측에서는 공작원이지만 북측에서는 사업가다. 그러므로 황정민은 1인 2역을 연기한 셈이었다. 여기에 촘촘하게 짜인 대본과 많은 대사량을 소화하려고 하니 이번 '공작'은 관록의 황정민에게도 만만찮은 작업이었다.

"긴장감을 어떻게 끝까지 가지고 갈 수 있을지가 관건이었다. '구강액션'이라고 표현했다. (윤종빈 감독이) 다이나믹한 액션신처럼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말은 쉽지만 표현하기가 너무 힘들었다. 이게 가능할까? 관객이 두 시간 내내 그런 에너지를 받을 수 있을까? 배우들이 다 선수인데, 알아서 하는 사람들이잖나. 근데 해보니까 그게 아니더라. 큰일 났다 싶었다. 조화롭게 뭉쳐지지 않으면 안 됐다. 계산이 서로 있어야 했다. 네 명이 다 모인 신에선 손짓 하나 눈빛 하나도 힘들었다. 애드리브를 칠 틈이 없었다."

고통을 감내하기 위해 매일 동료 배우들과 술을 마셨다. 산 하나를 넘었다 싶으면 또 다음 산이 있었다. 대본을 거듭 봐도 현장에선 실수 연발이었다.

"대본은 읽다 보면 외워진다. 그런데 이렇게 안 외워지는 대사가 없었다. 툭 치면 나올 정도로 완벽하게 외웠는데 현장에서는 에너지나 공기 때문에 막혀서 말이 엇나가고 템포가 안 맞았다. NG가 많았다. 연기를 못해서가 아니었다. 다 잘했는데 모니터를 보면 뭔가 이상했다. 한 끗 차이였다. 배우들끼리 정말 잘 뭉쳤다.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면서 풀었다. 마지막 장면을 찍고 나서는 순식간에 감정이 소용돌이처럼 휘몰아쳤다. 이걸 하려고 그렇게 고민했나보다 싶더라. 그 장면은 정말 두 남자의 개인적인 우정이다. 분단국가인 우리나라 사람만 느낄 수 있는 에너지였다."

 

 

황정민은 또 "대사 한 마디라도 안 놓치게 하고 싶었다"며 배우로서의 프로 의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나라의 부름을 받아 가족을 등한시하더라도 신념으로 자신을 바치면서 한 우물만 판 거다. 근데 그 우물이 잘못 판 우물이었을 때는 자괴감을 느꼈을 거다. 저한테 중요한 신이었다. 대사 한 마디, 숨소리 하나라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영화 '공작'은 정치적 색채가 강한 작품이다. 남과 북 사이의 긴장과 갈등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속에서 리명운(이성민 분)과 박석영(황정민 분)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뛰어넘은 우정을 보여 준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최근 남북 관계가 온화해지는 추세지만 '공작' 제작 초기만 해도 분위기는 전혀 달랐다.

"그때 정국이 말도 안 되게 힘들었다. 블랙리스트다 뭐다 해서 시끄러울 때였다. 다들 '조용히 조용히 잘 견디자' 이런 느낌이었다. 걱정보다는 우리 아니면 누가 이런 얘길 하냐는 마음이었다. 개봉이 가능할까 싶었다. 쉬운 얘기가 아니니까. 북한에서 우리 영화를 상영하는 상상도 했다. 나쁜 얘기가 아니잖나. 화합과 우정에 대한 얘기다. 배우들끼리 농담 삼아 평양에서 개봉하면 좋겠다고 했다. 북한 영화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나왔듯이."

 

 

황정민은 천만배우다. 영광스러운 칭호지만 동시에 그는 '또 황정민 이냐'는 얘기도 듣곤 한다. 다작하는 탓이다. 불편할 수 있는 평가에도 황정민은 긍정적인 태도로 웃는 낯을 보였다.

"나에 대해 사람들이 하는 얘기가 많다. 또 나오냐 어쨌다 저쨌다. 그런데 그런 얘기를 듣는 배우가 한국에 몇 명 없다. 어떻게 보면 기분 좋은 거다. 오히려 점점 기분이 좋아진다. 헐, 내가 이 정도 자리에 왔단 말이야? 기분이 괜찮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