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기동민 '김경수 상처' 공개 "백색테러, 이제 놓아주고 일하게 하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상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기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SNS)를 통해 "백색테러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김 지사의 상처 사진을 올렸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폭행을 당했다.

기 의원은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라서 전화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며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 살이 패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 백색테러다.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처리해야 한다"며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다.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이날 김 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천모(50)씨를 체포했다. 천씨는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유튜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다음은 기동민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백색테러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다.
이제 그만하면 됐다. 그만하라.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래서 전화를 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 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 
이게 뭐란 말인가?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 살이 패였다.
왜 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
백색테러다.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한다.

아침에 기사를 보고 황당했다. 
드루킹팀이 김경수가 피자 사 먹으라고 100만원 줬다는 내용을 번복했다는 내용이다. 
언론인 여러분께 협조를 부탁드린다.

양복 어느 쪽 주머니에서 미리 준비한 봉투를 빼서 준 것처럼 자세하게 그림까지 만들어 가짜 사실을 보도한 언론이라면 사실은 바로 잡아주어야 되지 않나.
소설 수준도 안 되는 거짓말 사기극이 아닌가?

김경수 지사는 마다하지 않고 책임을 다 했다.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궁금한이야기Y’ BMW 화재차량 차주 “보험사 자차 가격으로 보상” icon'신과함께-인과 연' 대만 개봉첫날 박스오피스 1위 '120만달러 수익' icon‘궁금한이야기Y’ BMW 연쇄 화재…차주 “점검 받아도 무섭더라” icon'연예가중계' 슈 고소인 측 "변제금액 無, 이자 받은적도 없다" icon‘랜선라이프’ 밴쯔표 해신탕, 재료비만 25만원…전복장 투하 icon‘궁금한이야기Y’ 청주 백숙집, 종업원 집단폭행 사망사건?…“손도 결박돼” icon'북한산 석탄' 정부, 입항금지 조치…안보리·美 제재 가능성은? icon“민중은 개·돼지” 나향욱, 교육부 산하기관 발령…강등 조치 icon'별별톡쇼' 고영욱, 전자발찌 해제 후 근황 "얼굴 가리고 다녀" icon[내일날씨] 낮 최고 37도, 무더위 지속…전라·경남 일부 소나기 icon‘랜선’ 탕후루, 대도서관 푸드채널 1호 요리…시럽 부먹? icon'선을넘는녀석들' 모로코 탕헤르 메디나 '인셉션' 등 영화 명소 icon'정글의법칙' 박솔미의 눈물 "김병만 멋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icon‘궁금한이야기Y’ 13세 소녀의 죽음, 5개월 전 친한 친구에게 성폭행 피해 icon'꽃보다할배 리턴즈' 이순재, 마멋과 당근교감…귀여운 생김새 감탄 icon숀, 사재기 의혹 불씨 남았나…‘뮤직뱅크’ 1위에 재점화 icon'정글의 법칙' 성훈, 폭염에 어지럼증 호소 "숨쉬기 힘들었다" icon‘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귀갓길 스토커는 父 우현 ‘애틋’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