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미투’ 안희정 조재현 아들, SNS 발언 ‘부적절’ 논란

‘미투’ 폭로 이후 논란의 중심에 선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배우 조재현의 아들이 이틀 간격으로 자신의 SNS에 올린 글로 논란을 키우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아들 안정균(왼쪽)씨와 배우 조재현 아들 조수훈(오른쪽)씨의 SNS

안 전 지사의 아들 안정균씨는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소 짓는 사진과 함께 “상쾌”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이어 “사람은 잘못한 만큼만 벌을 받아야 한다”며 안 전 지사의 무죄 판결은 적법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거짓 위에 서서 누굴 설득할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안 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발한 김지은 전 수행비서를 두고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안씨가 올린 이 글은 SNS를 통해 각종 포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쟁을 촉발시켰다.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안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열린 선고공판에서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이후 정치권과 여성계, 시민사회단체 등은 일제히 이같은 판결을 내린 사법부를 성토하는 중이다.

조재현 아들 조수훈씨는 지난 12일 SNS에 자신이 운영하는 아이스크림 가게의 64번째 매장 오픈 기념 홍보글을 올렸다.

그는 “오픈 첫날부터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대량주문 및 포장도 가능) 프리미엄 원두로 내린 아메리카노를 2400원에 판매하고 다양한 디저트를 판매 중입니다. 항상 신선한 아이스크림을 고객분들께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매장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조씨는 지난 7일에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이스 촬영시작~" "자리가 없어요~" 등의 문구가 적힌 영상을 올렸다.

조수훈씨는 아버지에 대한 미투 폭로가 나온 후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최근 다시 활동을 시작하며 아이스크림 가게 홍보에 전념하고 있다.

조씨는 과거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활동했다가 부상으로 인해 사업가로 변신한 뒤 국내 첫 질소 아이스크림 업체를 운영 중이다. 그의 아이스크림 본사는 조재현 소유의 대학로 수현재컴퍼니 건물에 있다.

일부 네티즌은 아버지의 문제로 인해 개인의 SNS 활동까지 비판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상당수 누리꾼들은 아버지가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세간의 질타를 받고, 아버지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그 대상을 비판하거나 자신의 사업을 공공연히 홍보하는 행동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내일 '말복' 찜통더위 계속...동쪽 비온 뒤 폭염 주춤 icon검찰, 박근혜-양승태 ‘재판거래’ 정조준...강제징용 소송 재판연기 의혹 iconBMW 운행중지 대상 1만대 미만 예상…리콜대상 아닌 차량서 38번째 화재 icon'공작' 개봉 8일째 300만 돌파...신작 공세에도 예매율 1위 수성 icon젝스키스, 또 한 번의 노란 물결 예고...2018 첫 콘서트 티저 공개 icon필립스·나스·닥터 브로너스...유통가, 더위 해소 실속만점 이벤트 icon'2018 아시안게임' 중계 여파, MBC '시간'·KBS2 ‘살림하는 남자들‘ 결방 icon태풍 리피, 부산 앞바다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폭염에 영향 無 icon"가을여행 떠나볼까?"...저비용 항공사 '늦캉스' 마케팅 경쟁 3 icon[아시안게임] 황의조, 바레인전 전반 36분만 멀티골 작렬..한국 3-0 리드 icon[아시안게임] 한국, 바레인과 전반전 5-0 쾌속 질주...황의조 해트트릭 맹활약 icon‘아는 와이프’ 한지민母 “대리님 아니야 차서방이야!”...지성 “기억하나?” icon[아시안게임] 한국, 바레인 6-0 대파 '쾌조의 스타트'...황의조·황희찬·조현우 맹활약 icon‘라디오스타’ 주호민 “애초 ‘신과함께’ 자홍 역 차태현 아닌 정용석 생각” icon‘라디오스타’ 김완선 “9살 연하 소개팅남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 중” icon김지은 “재판부, 왜 내겐 묻고 안희정에겐 안 묻나"...‘미스 함무라비’ 찾는 피해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