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충격 2실점' GK 송범근 향한 축구팬 불만 폭발 "조현우 빠졌다고 순식간에..."

한국이 말레이시아와의 전반 경기를 0-2로 뒤진채 마무리하면서 골키퍼 송범근을 향한 아쉬운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오늘(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2차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지난 바레인전을 6-0으로 크게 이기면서 포지션에 많은 변화를 줬다. 특히 이날 골키퍼 장갑은 ‘빛’ 조현우가 아닌 신예 송범근이 꼈다. 하지만 송범근이 지난 경기 조현우의 맹활약과 비교되는 아쉬운 경기력을 보이면서 축구 팬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은 전반 5분 후방에서 넘어온 말레이시아의 롱 패스를 송범근이 잡았지만 수비수 황현수와 충동하며 공을 흘렸다. 이는 쇄도하던 말레이시아 사파위 라시드가 잡아 짧은 드리블 이후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사인 미스가 아쉬웠다.

또한 전반 종료 직전 추가시간에도 수비가 사파위 라시드를 추가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수비수들의 실수가 있었지만, 골키퍼 송범근의 늦은 반응이 아쉬웠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성룡 부활한 줄 알았다” “누가 뽑았냐, 군대 가고 싶은 혼자가라” “키퍼를 와일드카드 왜 쓰냐 하던 사람들 이제 이유 알겠죠?” “조현우 빠졌다고 4분만에 골먹히네” 등등 불안한 송범근의 실력에 쓴소리를 던지고 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