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김정근, '주워먹었다' 발언 사과..."이승우 선수에 죄송, 남은 중계 철저히 준비할 것"

MBC 김정근 캐스터가 이승우 선수의 골을 '주워 먹었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근 캐스터는 지난 23일 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 중계 중 이승우의 추가골에 대해 “주워 먹었다”고 표현했다.

김정근 캐스터는 후반 9분 이승우 선수가 대한민국의 추가 득점에 성공하자 “이승우 재치있는 골, 이승우 멋지게 골을 하나 가져옵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승우의 재치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을 해도 될까요?”라고 설명을 더했다. 하지만 곧이어 안정환 해설위원이 “주워 먹은거 아니에요”라고 말하자 “완벽하게 요리해서 완벽하게 만들어 냅니다”라며 발언을 정정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의 정정 이후 김정근 캐스터도 잘못된 발언임을 인정했으나, 이 발언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김정근 캐스터는 24일 MBC를 통해 “경기의 상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뜻하지 않게 실수를 하게 되었다. 멋진 골을 넣은 이승우 선수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 차분하고 정확한 중계를 위해서 더 노력할 것이며, 남은 중계 방송에서 이런 실수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밤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서 열린 이란과 16강서 2-0으로 승리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