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제23회 부국제] 이용관 이사장 "도약하는 전환점 될것, 정상화의 원년"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이 이번 영화제에 대해 "화합, 정상화, 그리고 새로운 도약의 원년"이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개최기자회견이 열렸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식 개최기자회견에서는 개·폐막작을 비롯해 상영작, 초청 게스트, 주요 행사 등 영화제의 세부 계획들이 처음으로 소개됐다.

상영작은 초청작 79개국 323편이다. 월드프리미어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과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5편(장편 24편, 단편1편) 등이다.

개막작은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다.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이다.

이날 이용관 이사장은 "몇 년 만에 다시 뵙게 돼서 소회가 남다르다. 20년 넘게 저희 영화제를 한결같이 사랑해 주신 여러분들을 다시 보니 반갑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전양준 집행위원장님과 함께 지난 1월 31일자로 복귀했고 그로부터 7개월이 지났다.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준비하느라고 애썼다. 걱정이 앞서긴 하지만 프로그래머들이 열심히 준비를 해서 좋은 라인업을 발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해외 네트워크나 국내외 영화인들, 많은 문화예술인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하는지 질문을 하기도 받기도 했다"며 "지난 3월부터 '비전 2040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1차 의견을 받았고, 영화제가 끝나고 자체 평가를 해 다듬을 예정이다. 올해 연말에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는 지난 3~4년의 어려움을 마감하고 새 도약하는 전환점이라고 생각한다. 화합, 정상화, 그리고 새로운 도약의 원년이라고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조직위원회 체계의 집행위원장을 오랫동안 해왔다. 독립된 이사회에 적응하고 있다. 이사회의 독립성과 자율성의 의미를 더 다듬어서 영화제를 서포트할 수 있게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셜록 놈즈' 10월3일 개봉 확정...조니 뎁X에밀리 블런트 특급 더빙 눈길 icon[일본 태풍]간사이공항, 집하장·활주로 침수로 700편 결항…일부 지역 피난지시 icon‘경주에서 그린 플러그드?’…뮤페로 떠나는 가을 여행 5 icon9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선라이즈 & 선셋, 제주의 가을은 눈 뗄 곳이 없다' icon탑텐, 봉제선 없는 ‘폴라리스 심리스 롱다운’ 출시 icon[1인가구 살림팁] 내년에도 쓸 물놀이용품 보관법 5 icon#13 #국가대표 #춤신춤왕...‘댄싱하이’ 키워드로 미리보는 10대 댄스배틀 icon그윽한 눈매 비결? 가을 신상 '아이섀도우' 86種 icon디스커버리 ‘듀아론 워킹슈즈’·팀버랜드 ‘프리미엄 부츠’...가을 ‘킥오프’ icon태풍 '제비' 일본 상륙...역대급 폭풍·폭우에 열도 초긴장 icon‘불타는 청춘’ 이연수, 폭풍감량 성공하고 미모 폭발 “왜 이렇게 예뻐졌어?” icon[제23회 부국제] 전양준 위원장 "故김지석 헌정 다큐멘터리 준비중…내년 상영할것" icon'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호주감독 안나의 좌충우돌 북한영화 답사기 icon유은혜 후보자, 아들 병역기피·딸 위장전입 의혹 해명자료 icon'프로듀스48' 10주 연속 콘텐츠영향력 1위...'미스터 션샤인' 2위 icon[제23회 부국제] 이나영 "개막작 선정 영광, 하고 싶었던 캐릭터" icon삼성반도체 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협력업체 직원 1명 사망·2명 부상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